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뉴스
카스, '미니캔' TV 광고 선봬

오비맥주(대표·고동우)가 카스의 신선함을 한입에 즐길 수 있는 250ml 소용량 '미니캔'을 주제로 한 TV 광고를 13일부터 선보인다.

오비맥주가 카스의 신선함을 한입에 즐길 수 있는 250ml 소용량 '미니캔'을 주제로 한 TV 광고를 13일부터 선보인다.

카스 '미니캔'은 언제든지 부담없이 마실 수 있는 적은 용량과 한 손에 쏙 들어오는 깜찍한 디자인이 특징이다.

지난 7월 출시후 소비자 편의성 제고와 함께 용량 선택의 폭을 넓혔다는 평을 얻으며 가볍게 음주를 즐기는 젊은층 사이에서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이번 TV 광고는 250ml 소용량 캔 제품이라 대용량의 캔이나 병, 페트 재질의 맥주보다 쉽게 차가워지고 개봉후에도 끝까지 신선하게 즐길 수 있는 '미니캔'의 특장점을 강조하고 있다. '작은 고추가 맵다', '작은 주먹이 더 빠르다'는 코멘트와 함께 '작은 캔은 더 빨리 시원해진다'는 메시지를 재치 있게 표현했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이번 광고는 최근 여성 소비자들을 중심으로 가볍게 즐기는 음주문화가 확산됨에 따라 트렌드에 부합하는 카스 '미니캔'의 강점을 유머러스하게 담았다"며 "카스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다양한 요구를 충족하기 위한 마케팅 혁신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광주=오관록 기자   gwangju@taxtimes.co.kr

입력 : 2018-10-12 09:03:2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전문성 우려에, '稅大 왜 없앴는...
국세청 전보인사…사무관-내달 7...
"금품·향응 문제 아냐…전문성...
금호고속, 62년이 지나 지불한 ...
더존비즈온, 올해도 사랑의 연탄...
관세청공무원노조, 노사협력위서...
이규섭 세무법인 하나 대표이사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