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뉴스
보해 봉사단, 근로정신대 할머니들과 문화탐방

보해양조(대표이사·임지선)은 광주·전남 대학생과 함께 근로정신대 강제노동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를 직접 만나 역사 바로알기를 위한 문화탐방을 실시했다.

보해양조 대학생 봉사단인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은 지난 5일 양금덕 할머니와 함께 장성 백양사를 찾았다. 보해는 광주·전남 미래를 이끌 대학생들에게 우리 역사에 대해 알리기 위해 이날 행사를 기획했다.

보해양조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이 지난 5일 장성 백양사에서 근로정신대 강제동원 피해자인 양금덕(두번째줄 왼쪽 네번째 파란색 옷) 할머니와 'No 미쓰비시'가 써진 카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은 양금덕 할머니를 통해 일제 강점기 미쓰비시 중공업이 조선인들을 어떻게 수탈했는지를 생생하게 배웠다. 특히 현재 진행 중인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에 대한 지난해 11월 대법원의 판결에서 시작됐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확인했다.

양금덕 할머니는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대한 열기는 높지만 그 출발점이 된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며 "광주·전남 대학생들이 포함된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이 근로정신대와 그 피해자들에 관심을 기울여줘서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보해는 지난 1950년 목포에 설립된 후 광주·전남 지역민과 함께 성장해온 광주·전남 대표 기업이다. 1981년부터 보해장학회를 운영하며 광주·전남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지급하고, 2006년부터 젊은잎새 봉사단을 선발하는 등 사회공헌활동을 펼치고 있다.

박찬승 홍보팀장은 "보해는 광주·전남을 대표하는 기업으로서 대학생들이 우리 지역과 역사에 대해 바로 알고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돕기 위해 문화탐방을 기획했다"며 "앞으로도 지역과 상생하는 것은 물론 청년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주=오관록 기자   gwangju@taxtimes.co.kr

입력 : 2019-10-08 14:47:2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