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15년간 '조세 등 증세액' 연평균 7.5%↑
납세자연맹, 조세수입 2.5배 증가…같은기간 경제성장률 4.3%

지난 2000년부터 2015년까지 최근 15년동안 ‘조세 등 증세액’(조세, 사회보험료, 각종 부담금을 합한 증세액)의 연평균 인상률이 7.5%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가운데 부담금의 증가율이 11.4%로 가장 높고 사회보험료 10.8%, 조세 6.5% 순이다.

반면 같은 기간동안 경제성장율은 연평균 4.3%,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6.2%로 나타났으며, 100인 이상 사업장 임금인상율은 4.9%로 실제 전체 근로자의 임금인상률은 2%대로 추측되고 있다.
2017년 세수구조 및 직․간접세 비중-국회예산정책처 발간자료 2017 경제·재정수첩’(간접세비중)<자료-한국납세자연맹>

한국납세자연맹(회장·김선택)은 지난 2000년 대비 2015년 조세수입은 2.5배, 국민연금·건강보험·고용보험·산재보험 등 사회보험료수입과 각종 부담금 수입은 각각 4.6배 증가했다고 최근 밝혔다.

납세자연맹에 따르면 지난 2000년 조세 등 세수(140조) 대비 15년간 국가가 걷어들인 ‘조세 등 추가증세액 누적액’은 총 2천84조원으로 이 가운데 조세 1천365조원(66%), 사회보험료 583조원(28%), 부담금 131조원(6%)을 국민들로부터 더 징수했다고 설명했다.

연맹은 15년간 조세 등 증세액 2천84조원의 상당액이 공공부분의 비효율과 부패로 낭비되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납세자연맹은 조세 증가율보다 사회보험료와 부담금 증가율이 높은 이유에 대해 “세율인상은 법률개정 사항인 반면 사회보험료율의 경우는 법률 개정없이도 시행령에 의해 쉽게 인상할 수 있다”며 “따라서 관료들이 조세저항을 피할 수 있는 사회보험료나 부담금을 조세보다 선호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한국 사회는 공정한 과세체계가 없는 상태에서 복지를 급격히 늘려 그 재원을 있는 사람보다 없는 사람에게 세금을 더 많이 징수하고 국가예산이 비효율과 부패로 낭비되고 있다”며 “이는 복지가 늘어날수록 일반 국민들의 삶은 더 안좋아지는 ‘복지의 역설’ 현상”이라고 지적했다.

연맹에 따르면, 한국 사회의 불공정한 조세체계의 예로 2017년 예산기준 국세 중 간접세 비중이 47%인 점과 2015년 기준으로 누진세인 근로소득세수(28조원)보다 역진세인 국민연금 징수액(직장- 31조원)과 비례세인 건강보험징수액(직장-39조원)이 더 높은 점을 꼽았다.

또 과세표준이 많을수록 더 높은 세율이 적용되는 누진세(소득세, 상속·증여세, 종합부동산세, 재산세) 세수는 2015년 기준으로 76조원인데 비해, 사회보험료 총액은 105조원으로 누진세 총액이 사회보험료 총액보다 31조원이나 적게 나타났다.

이 밖에 2015년 담뱃세 세수 10조원과 카지노, 경마, 복권 등 사행산업 세수 6조원을 합친 16조원은 2015년 재산세 9조원과 종합부동산세 1조를 합친 10조원보다 6조원이 더 많은 것도 불공평한 과세체계의 예라고 설명했다.

납세자연맹은 우리나라의 조세부담률 통계에는 빠져있는 숨어 있는 세금과 세금낭비 등을 감안하면 ‘저부담 저복지’ 국가가 아닌 ‘중부담 저복지’ 국가라고 주장했다.

연맹은 우리 사회의 ‘숨은 세금’으로 △2015년 부담금징수액 19조원 △카지노, 경마, 복권 등 도박관련 기금수입 3.4조원 △중앙정부세외수입 중 경상이전수입(벌금, 과태료, 교통범칙금 등) 6조원 △지방세세외수입 중 사용료수입 9조원, 수수료수입과 과태료 등 2조원 △고속도로통행료 4조원 △TV수신료 6258억원 △몸으로 종사하는 국방의 의무를 세금으로 환산한 10조원 등 최소 54조원 규모로 추정했다.

이들 숨은 세금 54조원은 2015년 국내총생산(GDP, 1558조원) 대비 3.4%에 해당한다.

납세자연맹 김선택 회장은 “복지증가가 사회 후생의 증가로 이어지기 위해서는 첫째, 복지재원을 있는 사람에게 더 많이 징수하는 공정한 과세체계가 있어야 하고 둘째, 증가되는 국가예산이 중간에 낭비되지 않고 국민을 위해 사용되어야 한다는 2가지 조건이 충족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나라는 2가지 요건 모두 충족이 되지 않는 상태에서 복지가 급속히 늘고 있다”며, “복지가 늘어날수록 한국사회의 불평등은 더 심해지고 국민들의 삶은 더 안 좋아지는 악순환이 반복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번 대선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대통령이 이러한 원인을 이해하지 못하면 우리사회는 악순환의 덫에서 빠져나오기 힘들 것”이라고 조언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7-05-08 12:15:16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사무관 승진 '명당'은 역...
[화성서]마을기업에 세무상담서...
[광양세관]지역학생 초청 세관체...
[관세청]김영문 관세청장, 중소...
김동연 부총리, 국제신용평가사 ...
[대전청]가을철 수확기 맞아 농...
[대구청]윤상수 청장, 대구지방...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