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국세청, 해외금융계좌 미(과소)신고 혐의자 신고내용 확인한다

미(과소)신고 적발되면 과태료.탈루세금 추징.형사고발 조치
2011년부터 올 상반기까지 미신고자 333명에 과태료 1천47억 부과

자금출처 소명의무 내년부터 법인까지 확대

국세청은 올 하반기 외국 과세당국과의 금융정보 교환자료, 관세청 보유자료, 외국환거래자료 등을 바탕으로 해외금융계좌 미(과소)신고 혐의자를 선별해 신고내용확인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10일 밝혔다.

국세청은 신고내용확인 과정에서 미(과소)신고 사실을 적발한 경우에는 과태료 부과, 탈루세금 추징 뿐만 아니라, 명단공개.형사고발 등 엄정하게 제재할 방침이다.

해외금융계좌 신고대상자는 신고기한 이후라도 미(과소)신고 계좌를 자진해 수정신고 또는 기한 후 신고하면 과태료를 최대 70%까지 감경받을 수 있다.

국세청은 2011년 해외금융계좌 첫 신고를 실시한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미신고자 333명에 대해 과태료 1천47억원을 부과했다. 해외금융계좌를 신고하지 않거나 부실하게 신고해 과태료를 부과받은 인원과 금액은 최근 3년간 계속 증가하고 있다.

또한 형사처벌 규정이 처음 적용된 2014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43명이 고발 조치됐으며, 명단공개제도가 처음 시행된 2013년부터 현재까지 총 6명의 명단이 공개되기도 했다.

한편, 2014년부터 미(과소)신고 금액이 50억원을 초과하는 경우, 과태료와 별개로 벌금을 부과할 수 있으며, 작년까지는 없었던 벌금 하한선(13%)이 올해부터 신설돼 벌금 수준이 강화(13∼20%)됐다.

아울러 현재 개인에게만 부과돼 있는 해외금융계좌 신고의무 위반금액에 대한 자금출처 소명의무가 내년부터 법인까지 확대되는 등 미신고자에 대한 제재가 더욱 강화된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9-09-10 12:00:1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표]조정대상지역 지정 현황(201...
종합부동산세 비과세 부동산, 30...
첫 시행인데 111만명 반기신청.....
종부세 합산배제.과세특례 대상 ...
'임대료 증액 5% 제한'은 올 2월...
김정우 의원, 17일 '면세산업 경...
세무조력자 공격적 조세회피거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