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국세청, 탈세조력 세무·회계·변호사 징계 적극 검토한다

조사대상자와 별도로 범칙조사도 적극 실시 방침

국세청이 탈세 조력자라는 의심을 받는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에 대해 칼을 빼든다.

전문직사업자 조사나 역외탈세 조사 때 탈세 조력자로 의심받는 세무대리인에 대해 조사를 실시해 오고 있는데, 더 엄정하게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10일 지방국세청 등에 따르면, 국세청은 최근 각 지방청 조사국에 탈세 조력자에 대한 대응 강화를 주문했다.

이같은 기류는 오래 전부터 예견됐다. 올해 들어서만 해도 지난 4월 신종.호황 고소득사업자 176명 기획조사 때 탈세조력 세무사 10여명이 조사대상에 포함됐다. 이들의 조사를 받게 된 이유는 탈세컨설팅.

국세청은 지난 5월 역외탈세 혐의자 104명 기획조사 때도 역외탈세 기획.실행에 적극 가담한 혐의가 있는 조력자들을 조사대상에 포함시켰다.

국세청은 앞으로 세무조사 때 세무사나 회계사, 변호사가 탈세를 도왔는지 또는 가담했는지 여부를 정밀 확인할 방침으로 알려졌다.

만약 탈세 조력 사실이 드러난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에 대해서는 세무사법에 따른 징계 여부도 적극 검토하라고 각 지방청에 지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탈세조력이 드러난 세무사 회계사 변호사에 대해 증거수집이나 범칙처분이 필요한 경우, 조사대상자와는 별도로 범칙조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지방청 조사국 관계자는 "탈세 수법이 점점 지능적이고 악의적으로 진화하고 있어 엄정 대응하라는 뜻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9-09-11 09:10:58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표]조정대상지역 지정 현황(201...
종합부동산세 비과세 부동산, 30...
첫 시행인데 111만명 반기신청.....
종부세 합산배제.과세특례 대상 ...
'임대료 증액 5% 제한'은 올 2월...
김정우 의원, 17일 '면세산업 경...
세무조력자 공격적 조세회피거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