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주류
막걸리 열풍 '시들'..생산 32개월만에 감소
막걸리 열풍이 식어가는 모양새다.

   거침 없는 증가세를 보였던 탁주 생산량 및 내수량이 32개월만에 동반 감소한 것이다. 반면, 맥주와 소주 생산량은 반등 흐름을 타고 있다.

   4일 통계청의 광공업 동향 조사결과에 따르면 2월 막걸리(탁주) 생산량과 내수 출하량은 각각 2만4천395㎘와 2만2천753㎘로 작년 2월(2만6천187㎘, 2만4천757㎘)보다 6.8%, 8.1%씩 감소했다.

   막걸리 생산량과 내수 출하량이 전년 동월 대비로 마이너스를 나타낸 것은 2008년 6월 이래 처음이다.

   막걸리 바람이 불기 시작한 2009년 이후 막걸리 생산량은 2009년 9월(2만1천69㎘)에 월 2만㎘선을, 2010년 3월(3만527㎘)에는 3만㎘를 각각 넘어선데 이어 작년 6월에는 3만3천906㎘로 고점을 찍었다.

   지난해 3~9월에는 거의 매월 3만㎘를 넘었지만 10월 2만8천125㎘로 내려앉았고 11월부터는 넉달째 2만5천㎘ 안팎에 머물고 있다.

   내수 출하량 역시 비슷한 흐름을 보였다.

   이처럼 막걸리 생산량과 내수 출하량이 줄었지만 2년 전인 2009년 2월(생산 1만1천389㎘, 내수출하 1만904㎘)에 비해선 여전히 갑절이 훨씬 넘는 수준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생산량이 줄고 내수 출하량이 감소한 흐름이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일부에서는 막걸리 열풍도 식었지만 시장 자체도 포화상태에 달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2월의 감소에는 구제역과 한파 등 일시적인 영향도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전문가는 보고 있다.

   반면 맥주와 소주 생산량은 전반적으로 증가세를 타고 있다. 막걸리 소비 일부가 다시 맥주와 소주로 돌아섰을 가능성이 엿보인다.

   2월 맥주 생산량은 13만2천395㎘로 작년 같은 달(12만3천785㎘)보다 7.0% 늘었다. 작년 10월(4.2%)을 시작으로 12월 28.3%, 1월 16.3% 등에 이어 다섯달째 증가세가 계속된 것이다.

   소주도 비록 2월(-0.6%)에는 소폭 감소했지만 장기간의 부진에서 벗어난 작년 10월에 10.0% 증가한 것을 비롯해 11월 14.5%, 12월 12.7%, 1월 8.8% 등 넉달 연속 늘어난 바 있다.

   한편, 막걸리는 생산량과 내수출하량 감소에도 2월 수출 출하량은 작년 같은 달보다 37.7% 증가한 1천770㎘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고, 32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세정신문  

입력 : 2011-04-04 08:18:18

연합뉴스 제공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주류 리베이트 고시 시행, 다소 ...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
인사청문회 이틀 뒤 관서장들 명...
[현장]하이트진로, 광주서 '테...
국세청장 취임과 동시에 조사국...
세무사 7명, 직무정지 2년 등 중...
김현준 "내년 전국 일선세무서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서울아00096호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