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주류
국민 10명 中 8명, 月 1회 이상 술 마신다
주류산업협회 설문조사 결과

우리 국민 10명 중 8명 정도가 매달 1회 이상 음주를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21일 한국주류산업협회(협회장·김남문)에 따르면, 전국 성인남녀 1천800명을 대상으로 '2011년 주류 소비 행태 조사'를 실시한 결과, 설문 대상자 중 76.7%가 '월 1회 이상 음주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는 전년대비(75.6%) 1.1% 증가한 수치로, 남성 음주자는 전년 83.5%에서 87.5%로 4%나 상승했다.

반면 여성 음주자는 전년 67.3%에서 65.7%로 1.6% 감소했다.

'월 1회 이상 음주자'의 비율 증가는 '소주의 저도화'와 '막걸리 소비' 증대에 따른 현상으로 풀이된다.

월 1회 이상 음주자 비율.

음주 유형은 '스트레스 해소형'이 53%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건강중시형' 27%, '애주가형 ' 13%, '개성 중시형' 7% 순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스 해소형과 애주가형은 전년대비 큰 변화가 없었으며, 개성 중시형은 증가하고 건강중시형은 감소했다.

음주자들은 한달 평균 소주(360ml기준)는 약 5.8병, 맥주(500ml기준)는 약 7.2병, 탁주는(750ml기준) 약 2병 가량 소비하고 있다고 응답했다.

이 같은 수치는 전년에 비해 소주와 맥주는 약 1%가량 증가한 것이며, 탁주는 약 4% 증가한 수치다.

우리나라 주류 소비자가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찾은 주류로는 소주(47.8%), 맥주(35.5%), 탁주(3.9%)로, 최근 탁주의 약진이 두르러지고 있지만 여전히 소주와 맥주가 주류 소비의 주를 이루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음주자들은 '술'하면 가장 먼저 소주(60.2%)를, 그 다음으로 맥주(28.8%)를 떠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스키, 와인, 탁주는 모두 1~3%대로 소주, 맥주에 비해 현저히 낮은 상기도를 보였다.

상황에 어울리는 주종 선택이란 질문에 대한 응답에서는 고민 상담은 '소주', 스트레스 해소 및 스포츠 관람에는 '맥주', 접대는 '위스키', 다정한 분위기 조성은 '와인', '탁주'는 식사반주로 마신다고 응답했다.

국내 주류 소비량의 95%이상을 차지하는 대중주(소주, 맥주, 탁주)의 소비자 만족도(10점 만점)에서는 맥주가 7.4점으로 가장 높았으며, 탁주가 7.3점, 소주가 7.1점 순이었다.

최근 4년간 월 평균 음주량(잔) 변화.

2009년 이후 매년 실시 된 '주류소비행태조사' 주류의 소비자 만족도에서 소주와 맥주는 소폭 증가한 후 유지되고 있으며, 탁주만 상승했다.

최근 수입량이 급격히 증가하고 있는 수입 맥주의 경우에는 6.42점으로 주요 주종 중 가장 낮은 만족도를 보였다.

소비자들이 가장 원하는 소주의 알코올 도수는 19.15도로 전년(19.21도)에 비해 0.06도, 재작년(19.24도)에 비해 0.09도 하락했다.

또 해당 지역을 기반으로 한 '자도 소주'에 대한 '소비자 충성도'는 제주지역이 85%로 가장 높았으며, 전북지역 75%, 광주지역 68%, 경북지역이 66%로 그 뒤를 이었다.

수도권 지역(서울, 인천, 경기)은 모두 30% 초·중반대로 여타 지역에 비해 특정 소주에 대한 애착이 낮게 나타났다.


박기태 기자   pkt@taxtimes.co.kr

입력 : 2011-12-21 11:47:2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김현준 국세청장 "잘못된 한번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