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사회
금소원 "증권업계 3건 중 2건 뇌물·향응으로 제재받아"
올해 상반기 증권업계 제재 건수를 분석한 결과 3건 가운데 2건은 향응과 뇌물을 주고 받다 적발된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소비자원은 금융감독원의 상반기 공시에 따르면 증권업계의 제재 69건 중 45건은 제재 사유가 '부당한 재산상 이익의 수령 금지 위반'이었다고 31일 밝혔다.

특히 자산운용사의 경우 20건의 제재 중 19건의 사유가 '부당한 재산상 이익의 수령 금지 위반'이었다.

금소원은 "제재 건의 65%가 향응과 뇌물을 주고 받은 것으로 자본시장을 움직이는 증권업계가 뇌물∙향응 문화에 얼마나 만연됐는지를 보여준 사례라는 점에서 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상반기 금융권 전체 제재 건수는 179건이었으며 이 중 증권사∙투자자문(운용)사의 제재 건수가 69건으로 전체의 40%를 차지했다. 은행업계의 제재 건수가 6건인 것을 감안하면 11배 정도가 많은 셈이다.

과태료는 22억3000만원을 부과받았는데 이는 금융업권 중 가장 많은 액수였다. 증권업계의 과태료 총액은 은행업계의 과태료 1억3000원과 비교하면 17배나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상반기 과태료를 가장 많이 부과받은 증권사는 신한금융투자로 2건에 9억원을 물게 됐다. 제재 이유로는 '신탁재산간 거래 및 연계 거래 금지 위반' 등 사유만 6건이 되는 등 중대한 위반을 한 것으로 나타났다. 

금소원은 "새 정부는 증권업계의 향응∙뇌물 문화에 대한 대대적인 검찰 조사와 이에 상응한 형사 처벌을 조속히 추진해야 할 것"이라며 "이에 대한 적절한 조치가 없다면 금융당국과 금융사에 대해 법적 조치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8-31 10:01:3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