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기타
검찰, 국정농단 '끝장수사' 의지…"유종의 미 거두겠다"
박영수 특검팀으로부터 최순실(61·구속기소)씨 국정농단 사건 수사 기록을 넘겨받은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지검장)가 "유종의 미를 잘 거두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특수본은 이번주까지 기록 검토 작업에 집중한 뒤 이르면 다음주부터 관계자 소환 및 본격적인 수사에 나설 계획이다. 

특수본 부본부장인 노승권 서울중앙지검 1차장 검사는 8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가 처음 사건을 수사했고 특검팀에 갔다가 다시 돌아온 만큼 열심히 할 것"이라며 "지금 팀에서 마무리를 잘해야겠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헌법재판소에서 진행 중인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과 상관없이 수사가 진행되는 건가'라는 질문엔 "그렇게 해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탄핵심판 종료 후 박 대통령 수사와 관련된 질문에는 "아직 아무것도 결정된 게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검찰과 특검 양쪽에서 모두 진행하지 못했던 박 대통령 대면조사와 청와대 압수수색 역시 "수사 절차에 대해서는 아직 말씀드릴 단계가 아니다"고 짧게 말했다. 

최씨 공소장 변경 여부와 관련해서도 "아직 특별히 말할 단계가 아니다"라며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다. 

현재 특수본은 지난해 '최순실 게이트'를 수사했던 형사8부(부장검사 한웅재), 특수1부(부장검사 이원석), 첨단범죄수사2부(부장검사 이근수)를 중심으로 34명 검사가 투입된 상태다. 수사 상황에 따라 추가 인력이 투입될 가능성도 있다. 

특검팀이 미완의 상태로 넘긴 우병우(50) 청와대 전 민정수석 수사는 우 전 수석과 근무 경력이 겹치지 않는 이근수 부장이 담당한다. SK·CJ·롯데 등 미르·K스포츠재단에 기금을 출연한 나머지 기업 수사 등을 담당할 부서는 기록 검토 작업 후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특검팀이 검찰에 넘긴 수사기록은 10만쪽 분량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 전 수석 관련 수사기록은 이미 대부분 검찰 손으로 들어왔다. 뇌물죄 관련 삼성그룹 조사, 문화계 블랙리스트 등 일부 수사기록도 추가로 넘겨받을 예정이다.

노 차장은 "기록은 이번주까지는 계속 봐야할 거 같다. 생각보다 분량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수사라는 것은 기록이 30쪽밖에 안 되는 사건도 전혀 부담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라며 부담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3-08 17:05:52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고위직 인사, 어떤 모습 ...
국세청 차장-서대원, 서울국세청...
[인사]국세청 부이사관·과장급 ...
독일 간 '최순실 재산추적팀', '...
장고 끝, 국세청 고위직 인사…1...
[프로필]김희철 서울지방국세청...
[인사]국세청 복수직 서기관·사...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