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기타
조재연 대법관 후보 "퇴임 후 사익 위한 변호사 안해"
조재연 대법관 후보자는 5일 "대법관 퇴임 이후 사익을 위한 변호사 생활을 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단언했다. 

 조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사법부 전관예우 문제를 언급하던 중 '대법관을 마치고 변호사 생활을 할 것이냐'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조 후보자는 전관예우와 관련 "사법 불신 요인이 많은 게 있겠지만, 그 가운데 전관예우 의혹이 자리 잡고 있다는 데 동감을 하고 있다"며 "이런 부분은 적극적으로 타파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관문제는 법관들의 변호사 개업을 가능한 억제를 해서 전관의 발생을 막아야 된다. 그런 노력들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친소관계 문제도 있다. 여러가지 회피나 재배당 문제로 노력해야 하는데 그 부분도 유념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법관 징계와 관련해서도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법관 독립은 특혜를 말하는 게 아니다"며 "잘못이 있으면 징계를 받아야 하고 보다 많은 비판과 감시가 있어야 된다"고 강조했다. 

 사법부 관료화에 대한 비판적인 의견도 내놨다. 

 조 후보자는 "사법부도 민주화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과감하게 의견을 받아들이는 것이 필요하다"며 "대법관이 되면, 내 힘으로 다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관료화 시정에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대법원장에게 권한이 집중된 현 상황에 대해서도 "당연히 고칠 필요가 있다. 권한이 집중돼 있으면 남용 가능성이 높다"며 "권한이 분산되고 내부 목소리가 반영돼야 한다"고 전했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7-05 16:59:5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감사위원회포럼, 내달 17일 정기...
첫 시행인데 111만명 반기신청.....
세무조력자 공격적 조세회피거래...
조정대상지역내 다주택자 양도세...
국세청, 주류 리베이트 고시 재...
골든블루, 여자 골프 '설해원·...
국세청, 변호사 더 늘려...일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