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기타
상반기 25개사 사업재편 승인···서비스·제조업으로 확대
올해 상반기 25개 회사가 기업활력법을 통해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받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제11차 '사업재편계획 심의위원회'를 열고 일신PTFE, 아하산업, 디에이치콘트롤스 등 조선기자재 3개사의 사업재편계획을 신규로 승인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작년부터 현재까지 승인기업은 총 40개사로 증가했다. 

월평균 사업재편 승인기업 건수는 작년 3.8건에서 올해 상반기 4.2건으로 전년 대비 11% 증가했다. 

서비스업 등 사업재편 승인 기업 업종도 다변화되고 있다. 작년에 서비스 업종의 사업재편계획 승인이 없었던 반면, 올해 4건의 사업재편계획 승인이 이뤄졌다. 제조업에서도 전선 및 반도체 업종에서 사업재편 첫 사례가 탄생했다. 

중소기업의 사업재편의 경우, 작년 7개사로 비중이 46%였던 반면 올해는 23개사가 승인을 받아 비중이 92%로 늘어났다. 

조선·해양플랜트 업종의 사업재편계획 승인 비중이 크게 늘고 있는 점이 눈에 띈다. 작년 5개사로 비중이 33%였던 조선·해양플랜트 업종은 올해 13개사가 승인을 받아 52%로 확대됐다. 

산업부는 지난해  수주절벽에 따른 기저효과로 조선사의 수주잔량은 감소하면서 기자재 업체의 일감 확보가 어려운 상황인 만큼, 사업재편 수요는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번에 사업재편 승인을 받은 일산 PTFE는 선박용 슬라이딩 패드 등을 주력으로 생산하는 업체로 사업재편 계획에 따라 발전용 기자재 생산을 늘릴 예정이다. 

선박 제조용 철판 절단품을 생산하는 아하산업은 건설장비부품을 생산하는 분야로 진출할 예정이다. 

선박용 밸브와 유압조정장치를 생산하는 디에이치콘트롤스는 발전소에서 사용되는 밸브와 반도체 제조공정에 활용되는 밸브 등 고부가가치 제품 생산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7-07 09:48:0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감사위원회포럼, 내달 17일 정기...
세무조력자 공격적 조세회피거래...
조정대상지역내 다주택자 양도세...
국세청, 변호사 더 늘려...일자...
국세청, 주류 리베이트 고시 재...
골든블루, 여자 골프 '설해원·...
종합주류도매업계, 리베이트 고...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