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기타
IMF, 올해 세계경제 성장률 3.5%···석달전 전망 유지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세계경제가 3.5% 성장할 것이라는 기존 전망을 유지했다. 내년 성장률도 기존과 같은 3.6%로 예측했다. 

 24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IMF는 23일 오후 11시(현지시간) 세계경제전망 수정(WEO Update)을 발표했다. 

 세계경제 성장률은 지난 4월 전망인 2017년 3.5%, 2018년 3.6%로 동일하다.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과 중국 등 신흥국의 성장세에 힘입어 회복세를 지속할 것으로 봤다. 

 다만 미국의 규제·재정정책과 브렉시트(Brexit·영국의 EU 탈퇴) 등에 따른 정책 불확실성, 중국의 급속한 신용팽창에 따른 금융위험, 예상보다 빠른 미국 금리인상 속도는 위험 요인으로 꼽았다. 

  지역별로는 선진국의 올해 성장률은 기존 전망인 2.0%를 유지했다. 하지만 내년에는 0.1%포인트 내려 1.9%로 전망했다. 

 미국은 올 1분기 실적 저조와 재정 확대의 시기·규모에 대한 불확실성을 감안해 올해 전망을 2.3%에서 2.1%로 0.2%포인트 내렸다. 내년의 경우 하향 폭이 0.4%포인트(2.5% → 2.1%)로 더 크다. 

 영국도 1분기 실적 저조로 올해 전망을 2.0%에서 1.7%로 0.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내년에는 기존 전망치(1.5%)를 유지했다. 

 유로존은 올해(1.7%→1.9%)와 내년(1.6%→1.7%) 전망을 각각 0.2%포인트, 0.1%포인트 올렸다. 독일·프랑스 등 다수국의 예상보다 좋은 1분기 실적과 내수 성장세를 반영했다. 

 일본은 민간소비·투자·수출 개선에 따른 1분기 실적 호조에 따라 올해 전망을 1.3%로 종전(1.2%)보다 0.1%포인트 올렸다. 내년 전망은 기존의 0.6%를 유지했다. 

 신흥개도국은 선진국과 달리 장밋빛 전망이 나왔다. 올해 전망은 종전(4.5%)보다 0.1%포인트 올린 4.6%로, 내년에는 기존 전망(4.8%)을 유지할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의 올해 전망(6.6%→6.7%)을 0.1%포인트 올려 잡았다. 정부의 지속적 재정 확대에 힘입어 내년(6.2%→6.4%)에는 0.2%포인트 오를 것으로 전망했다. 

 브라질도 올해 전망(0.2% → 0.3%)을 0.1%포인트 상향 조정했다. 다만 내년에는 내수 부진과 정치적 불확실성을 고려해 0.4%포인트 낮춘 1.3%로 전망했다. 

 IMF는 "경기회복세 유지를 위해 국가별 상황에 맞는 거시경제 정책 조합과 잠재성장률 제고를 위한 구조개혁이 필요하다"며 "특히 수요가 여전히 부족하고 물가상승률이 너무 낮은 선진국은 지속적으로 확장적 통화·재정정책을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권고했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7-24 14:27:45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국세청 국감 끝났다?...직원들은...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김현준 국세청장 “IT기술발전, ...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