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기타
2분기 성장률 0.6%로 내려앉아···국민소득도 '마이너스'
올해 2분기 우리나라 경제성장률이 0.6%를 나타내며 0%대로 내려 앉았다. 

 한국은행이 1일 발표한 '2017년 2분기 국민소득(잠정)'에 따르면 2분기 실질 국내총생산(GDP)는 전기대비 0.6% 성장했다. 이는 지난 7월 발표된 속보치와 동일한 수치다. 지난 1분기 성장률 1.1%에 비해서는 0.5%p 떨어졌다. 

 GDP성장률은 지난 2015년 4분기부터 내내 0%대에 머물던 성장률은 올 1분기 1%대로 깜짝 반등했으나 다시 0%대로 내려간 것이다. 2분기 수출이 악화된데다, 건설투자 등이 부진해지면서 성장세가 꺾였다. 

 부문별로 보면 민간소비는 가전제품과 휴대폰 등 내구재를 중심으로 1.0% 올라 지난해 1분기(0.4%)에 비해 좋아졌다. 정부소비도 1.1% 증가했다. 

 전분기 성장률을 떠받치던 건설투자는 토목건설이 줄어들면서 0.3% 증가에 그쳤다. 1분기 건설투자 증가율은 6.8%였다. 반면 설비투자는 5.2% 증가해 전분기(4.4%)보다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수출은 1분기 상승세를 보였으나 자동차와 화학제품 등의 감소로 2.9% 줄어 다시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수입도 원유 등이 줄어 1.0% 감소했다. 

 경제활동별로는 제조업은 기계장비가 늘어난 반면 금속제품 등이 줄어 전분기보다 0.3% 감소했다. 건설업도 토목건설을 중심으로 1.3% 감소해 지난 2013년 4분기(-1.2%) 이후 3년 6개월만에 마이너스로 돌아섰다. 다만 서비스업 성장률은 부동산 임대업이 감소했지만 금융보험업 등의 증가로 0.8% 늘었다.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의 실질 구매력을 나타내는 실질 국민총소득(GNI) 성장률은 0.6% 감소했다. 지난해 3분기(-0.4%) 이후 3분기만에 다시 하락한 것이다. 명목 국민총소득(GNI)도 0.5% 증가에 그쳤다.

 실질 GNI가 내려간 것은 교역조건이 악화되고 국민이 외국에서 벌어들인 순소득(국외순수취요소소득)이 줄어든 영향이다. 국외순수취요소 소득은 1분기(6000억원)에서 -1조9000억원으로 줄어들었다. 

 총저축률은 35.7%로 전 분기보다 1.2%p 내려갔다. 국민총처분가능소득이 0.4% 늘었는데 최종소비지출은 2.3% 증가해 상승 폭이 더 컸기 때문이다. 국내총투자율은 전분기보다 1.0%p 상승한 31.5%로 나타났다.

세정신문  

입력 : 2017-09-01 09:00:5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관세청, 2017 국제원산지 세미나...
국세청 연말 서장급 이상 명예퇴...
세무사 2차시험 합격자 630명…...
[대전청]한마음 탁구대회 개최
[부산세관]멸종위기 동식물 밀수...
[서울청]김희철 청장 "일자리 창...
[부산세관]신승철 행정관 '이달...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