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관세청, 직불카드 이용한 신종 무역금융범죄 적발
수입가격조작으로 74억원 해외 빼돌린 후 국내에서 ATM기로 인출

페이퍼컴퍼니를 통해 국내자금을 해외로 유출한 후 다시금 국제 직불카드를 이용해 국내에서 불법 은닉자금을 인출·사용하는 등 신종 무역금융범죄가 적발됐다.

관세청은 홍콩에 설립한 페이퍼컴퍼니에서 물품을 수입하면서 가격을 실제보다 부풀려 세관에 신고한 후 무려 74억원 상당을 해외로 빼돌린 J사 대표 김모씨와 임직원 등 4명을 재산국외도피 등 혐의로 적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적발된 이들은 해외로 빼돌린 재산 가운데 52억원 상당을 페이퍼컴퍼니의 배당금으로 위장해 개인 비밀계좌에 입금했으며, 동 계좌와 연계된 국제직불카드를 발급받아 국내에서 ATM기를 통해 인출하는 등 범죄자금을 세탁한 혐의도 추가됐다.
J사 재산도피 및 자금세탁 흐름도<자료-관세청>

관세청에 따르면, 적발된 이들은 국내회사의 이익을 해외로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하기 위해 사전에 홍콩 소재 법인설립 대행사를 통해 범행수법을 치밀하게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대행사를 통해 서류상으로만 존재하는 유령회사(페이퍼 컴퍼니)를 설립한 후, 수입가격을 고가로 조작하는 수법으로 지난 2013년부터 적발당시까지 총 74억원 상당을 홍콩 비밀계좌로 유출시키는 등 국내재산을 해외로 도피하고 이에 상당하는 내국세를 탈루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은 특히, 홍콩으로 빼돌린 비자금을 정상 수익금으로 가장하기 위해 홍콩당국에는 주주 배당금으로 신고하고, 각자 개인명의 홍콩 비밀계좌로 이체했다.

이후 홍콩 비밀계좌와 연계된 해외은행 직불카드를 발급받아 국내에서 은행 ATM기를 통해 현금을 인출해 명품 핸드백이나 고가의 수입자동차 및 부동산을 사들이는 등 호화 사치생활을 누린 것으로 관세청 조사결과 드러났다.

관세청 관계자는 “이와 유사한 신종 수법의 범죄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며, “금융정보분석원 등 유관기관과도 협력해 동일 수법의 범죄를 사전에 방지하기 위한 제도 개선에도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관세청은 대외거래를 악용한 비자금 조성이나 국부유출 등 기업비리를 엄단하기 위해 ‘무역금융범죄 전담수사팀’을 중심으로 지난 2월부터 오는 11월까지 무역금융범죄 특별단속을 전개하고 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7-05-15 11:03:36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차관급인사 초 읽기…국세청장? ...
국세청장 인선 앞두고 '文멘토' ...
국세청장인선 지연, 돌다리 두두...
'호남 검찰국장'…'국세청내 호...
회계법인, 부실감사로 검찰 기소...
[노원서]바쁜 일정 속 묵묵한 사...
'해외자원 투자' 한국가스공사…...
[관세청]일자리 FTA에서 잡(Job)...
관세청, FTA 무역인재 Job-Dream...
관세청, 국내산 이차전지 사상 ...
[서울세관]高세율 수입홍차 관세...
[서울세관]5월 분야별 으뜸이 직...
[관세청]아프가니스탄 관세청 직...
관세청, 까다로운 원산지검증 대...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