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세무
'변호사 지방세학회장', '회계사 지방세협회장'…세무사는?

한국지방세연구원, 한국지방세협회, 한국지방세학회. 지방세 관련 대표적인 단체다.

세무사계에서 "현재 국세관련 업무에 국한돼 있는 세무사의 보폭을 지방세 분야로 더욱 넓혀야 한다"는 자성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방세 규모의 증가와 지방소득세 독립세화 등으로 관련업무가 늘어나고 중요성도 커지고 있는데 반해 자칭 조세전문가인 세무사들은 지방세 업무를 소홀히 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지적인 셈이다.

단적으로 3개 단체에서 세무사들의 활동상을 봐도 두드러지지는 않는다.

현재 한국지방세연구원의 원장은 대학교수(정성훈)가, 한국지방세협회 회장은 공인회계사(박광현)가, 한국지방세학회 회장은 변호사(백제흠)가 맡고 있다. 세무사 단체장은 없다.

지방세협회의 경우 임원진에 현직 개업세무사로 참여하고 있는 사람은 1명 정도에 불과하다. 회계법인 소속 공인회계사들이 임원진에 많이 포진해 있다.

지방세학회에는 여러 명의 개업세무사가 참여하고 있다.

243개 지방자치단체가 출연·운영하는 공동연구기관인 지방세연구원에는 변호사 2명과 세무사 1명이 연구직.전문직으로 근무하고 있다.

최근 들어서는 전국 지자체에서 시행하고 있는 '마을세무사'를 통해 다수의 세무사들이 지방세 업무에 관심을 갖고 참여를 늘리고 있다. 
 
지방세 관련 단체에 참여하고 있는 모 세무사는 "세무사는 조세전문가를 지향하는데 국세보다 지방세를 등한시하는 것 같다"면서 "전국 지자체의 지방세 관련업무에 세무사들이 더 깊이 참여해 납세자들의 권익보호에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다른 세무사는 "2002년과 2007년, 2009년, 2014년 네 차례에 걸쳐 '지방세 세무사' 도입문제가 불거진 점을 기억해야 한다"면서 "현장에서 뛰는 마을세무사를 비롯해 협회와 학회, 연구원 등에 더 많은 수의 세무사들이 참여하고 주도적으로 이끌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9-03-06 10:14:0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인사]국세청 복수직서기관.사무...
국세청 고공단 승진…임용구분이...
[인사]국세청 복수직서기관.사무...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일은 어...
국세청, 복수직 21명, 사무관 14...
[인사]국세청 복수직서기관.사무...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