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수출 中企 89.0% 환율변동으로 채산성 악화
정부의 환율하락에 대한 적극적인 대책마련 요구

최근 환율하락으로 대다수 수출중소기업들의 채산성이 크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가 10일 발표한 ‘최근 환율 하락에 따른 수출 중소기업 영향조사’에 따르면, 수출중소기업 100개사 중 응답업체의 89.0%(매우악화 48.0%, 악화 41.0%)가 채산성이 악화됐다고 응답했다.

중기중앙회에 따르면, 이는 최근 원/달러 환율이 930원대 이하로 떨어지고 특히 원/100엔 환율은 1997년 이래 최저 수준인 750원 이하로 떨어졌지만 수출 중소기업에서는 61.7%의 기업이 환율 하락분을 수출 가격에 전혀 반영하지 못하고 있으며, 조사 대상기업 중 28.3%의 기업에서는 적자수출을 할 뿐만 아니라, 기존 수출선이나 신규계약을 포기한 기업도 10.2%에 이fms다.

이들 기업의 환율변동으로 인한 월 환차손 수준은 평균 1천596만원으로 나타나 환율 하락에 대한 영향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수출 중소기업의 향후 환율 전망에 대해서는 47.0%의 기업이 ‘현 수준보다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으며, 채산성 유지를 위한 적정 환율 수준은 1달러당 1천004.1원, 100엔당 870.2원으로 조사돼 현재 환율과 큰 격차를 보였다.

이와 함께, 수출 중소기업이 환위험 관리에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는 주원인으로 ‘수출입 거래금액이 소액이기 때문’ 56.2% ‘적절한 환위험 관리방법이나 수단을 잘 모름’ 34.8% 순으로 나타나 수출 금액이 소액이라도 각종 환위험관리 상품을 이용할 수 있도록 제도 개선 및 환위험 관리 홍보 강화 방안이 필요한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환율 하락에 따른 중소기업의 자구책으로는 ‘원가 절감’ 42.9%, ‘제품단가 인상’ 26.2%, ‘결제통화 다변화’ 13.1%, ‘수출 포기’ 12.5%, ‘결제기일 연기’ 5.4% 순으로 조사됐다.

이번 조사에서 수출 중소기업은 최근 엔화의 급격한 환율하락 및 달러의 지속적인 약세는 수출 중소기업의 생존을 위협하므로 외환당국의 환율 모니터링 강화 및 계속적인 환율하락에 대한 정부의 적극적인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이와 함께 수출보험공사의 환변동보험제도 외에 다양한 지원제도 개발, 특히 시중은행의 선물환거래 및 통화선물거래시 보증금 및 수수료 부담 완화 등 다양한 사항들이 제기됐다.


박기태 기자   pkt@taxtimes.co.kr

입력 : 2007-07-11 08:47:4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서울지방국세청, 하이트진로 세...
더존비즈온, 부산 벡스코에 '솔...
주택 취득세율, 6억 초과~9억 이...
[프로필]김용범 기획재정부 제1...
[인터뷰]개혁 돛 펼친 조세심판...
'한국형 실업부조' 재산요건 6억...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