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기업의 사회적 책임 조직, 기업 실정에 맞게 설치
전경련, "윤리경영-준법-환경-사회공헌-소비자 보호" 등에 중점둬야

국내기업들의 사회적책임(CSR)위원회 운영은 위원회를 이사회 내 소위원회로 운영하는 방안과 CEO 직속에 두고 내부경영진을 중심으로 운영하는 방안이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경련은 17일(목) 제4차 기업윤리임원협의회(의장 : SK텔레콤 남영찬 부문장)에서 국내외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위원회’ 운영현황을 살펴보고 우리 기업들이 현실적으로 채택할 수 있는 모델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국내기업들이 윤리경영, 준법, 환경, 사회공헌, 소비자 보호 등 분야별로 CSR을 담당하는 부서를 두고 있지만 CSR위원회와 같이 전사적으로 계획을 수립하고 실행사항을 점검하는 조직을 운영하는 기업이 드물어 시너지효과를 나타내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하고 각 기업별로 상황에 맞게 사회적책임 관련 조직을 설치하거나 개편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전경련은 현재까지 국내외 CSR위원회 사례를 살펴본 결과 위원회를 이사회 내 소위원회로 운영하는 방안과 CEO 직속에 두고 내부경영진을 중심으로 운영하는 방안 등 크게 두가지로 형태로 생각할 수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GE는 이사회내 소위원회로 사회책임위원회(Public Responsibilities Committee)를 두어 투자자 및 기업의 이해관계자에게 영향을 미치는 중대한 사회적 이슈와 CSR에 대한 정책방향을 심의하고 있다.

한편 일본의 대표기업이라 할 수 있는 도요타는 CEO 직속으로 CSR위원회를 설치하여 CSR정책을 수립하고 이행사항을 모니터링하고 있다.

경제계는 각각의 방안이 장단점이 있는 만큼 조금 더 깊이 있는 검토를 통해 우리기업의 여건에 적합한 추진방안을 구체화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는 기업윤리임원협의회 의장인 SK텔레콤 남영찬 부문장, 신세계 허인철 부사장 등 30여명의 주요 기업 윤리담당 임원들이 참석했다.


김현호 기자   hyun@taxtimes.co.kr

입력 : 2008-04-17 10:08:33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감사위원회포럼, 내달 17일 정기...
첫 시행인데 111만명 반기신청.....
세무조력자 공격적 조세회피거래...
조정대상지역내 다주택자 양도세...
국세청, 주류 리베이트 고시 재...
국세청, 변호사 더 늘려...일자...
골든블루, 여자 골프 '설해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