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기업 투자심리지수 35.8점 “신규 투자처 없어”
대한상의, ‘기계·전기·가스’ 턱걸이, 나머지업종 기준치 ↓

최근 기업들의 투자심리가 크게 위축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는 신규투자처 부재가 가장 큰 이유로 꼽혔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기업 1,000여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2012년 기업투자심리지수 조사’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결과 올해 상반기 기업투자심리지수는 100점 만점에 35.8점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업종별로는 노후설비 교체수요가 많은 기계류가 50.9, 전기·가스업종이 50.3으로 기준치(50)를 겨우 넘겼다.

이어 통신·방송서비스(47.7), IT·전기전자(39.5), 자동차·운송장비(38.2), 운수·유통(37.3), 음식료(35.2), 섬유·의복·신발(34.5), 정유·석유화학(31.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조선(12.1), 건설(28.6), 철강‧금속(28.6) 등의 업종은 투자심리가 매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의 투자심리지수가 32.2로 44.6을 기록한 대기업보다 투자심리가 더 크게 위축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기업형태로는 수출기업의 상황(38.9)이 내수기업(35.1)보다는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투자환경 요소별 점수를 살펴보면, ‘국내 신규 투자처’ 점수가 25.6으로 가장 낮게 집계돼 새로운 투자처를 찾기 어려운 것이 투자심리를 가로막는 주요 걸림돌로 지적됐다.

다음으로 ‘행정규제, 조세정책 등 법·제도 여건’(28.0), ‘세계경기·정책변화 등 불확실성’(28.1), ‘국내외 시장여건’(32.0), ‘자금조달 여건’(36.5) 순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의 투자심리는 하반기에 다소 나아질 것으로 보인다.

하반기 투자심리지수가 49.2점으로 여전히 기준치를 밑돌긴 했지만 상반기보다 상승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운송장비(67.1), 운수·유통(65.1), IT·전기전자(58.4), 기계류(54.8), 통신·방송서비스(54.0), 전기·가스(51.8) 등의 업종에서 긍정적 전망을 내비쳤다.

설비투자 활성화를 위한 정책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가장 많은 기업이 ‘환율·원자재가 안정’(29.1%)을 꼽았다.

이어 ‘저리자금조달 확대’(26.0%), ‘입지, 환경 등 규제완화’(18.2%), ‘법인세, 상속세 등 세제개선’(15.9%), ‘R&D 및 신성장산업 발굴지원’(7.2%) 순으로 답했다.

전수봉 대한상의 조사1본부장은 “하반기에는 글로벌 경기 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투자심리가 다소 개선될 것으로 보이지만 신흥국 경기 위축, 선거에 따른 급격한 정책 변화 우려 등이 상존해 완전히 회복되기는 어려울 것”이라면서 “신규투자처 발굴 지원, 규제·세제 개혁 등의 정책적 지원과 더불어 경제정책의 예측 가능성을 높여 경영환경 불확실성을 낮추도록 노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김영기 기자   ykk95@taxtimes.co.kr

입력 : 2012-04-16 11:04:0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첫 미션...
'한승희 2년', 행시41회·세대3...
감사원, 중부국세청 세무조사 등...
삼진제약, 서울국세청 세무조사...
[현장]하이트진로, 광주서 '테...
국세청 과세예고통지서에 조사항...
중부국세청, 대상도 아닌데 관허...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서울아00096호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