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상장기업 68% “공시의무 부담스럽다”
정책과제…상장회사 특례 확대, 내부통제제도 완화

국내 상장기업들은 상장유지와 관련해 공시의무를 가장 부담스러워하고 있고 상장에 따른 만족도 역시 크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유가증권시장 150개사, 코스닥 137개사 등 287개 상장사를 대상으로 ‘우리기업의 상장관련 부담현황과 개선과제’를 조사한 결과 이같이 분석됐다.

상장유지를 위한 가장 큰 부담으로 응답기업의 67.7%가 ‘공시의무’를 꼽았다.

이어 ▶증권집단소송과 주주간섭’(13.2%) ▶사외이사·감사위원회 등 내부통제장치 구축(8.0%) ▶영업보고서 작성·주주총회 등 주주관리비용(4.5%) ▶상장유지 수수료(2.8%) ▶IR관련 비용(2.8%) 등이 부담된다고 답했다.

상장기업들은 재무적 부담보다는 비재무적 부담을 더 크게 느끼고 있었다.

상장유지수수료, 주주관리비용 등의 재무적 부담에 대해 37.7%의 기업이 ‘부담스럽다’고 답한 반면, 공시의무, 내부통제 등의 비재무적 부담에 대해서는 79.8%의 기업이 ‘부담스럽다’고 답했다.

상장만족도에 대해 응답기업들은 100점 만점 기준에 72.7점이라고 답했다.

과거 3년 전과의 비교에서도 부담이 ‘늘어났다’고 답한 기업이 46.2%, ‘비슷하다’는 기업이 49.6%였으나 ‘완화됐다’는 응답은 4.2%에 그쳤다.

상장기업들은 상장부담에 적절히 대응하기도 버거운 실정.
상장과 관련한 별도의 전담조직 유무에 대해 20.6%의 기업만이 ‘있다’고 답했고 79.4%의 기업이 전담조직이 ‘없다’고 응답했다.

기업 4곳 중 1곳은 상장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상장회사로서 이득을 얻고 있는지 물은 결과, ‘이익을 누리고 있다’는 기업이 75.6%인 반면 ‘누리지 못하고 있다’는 응답도 24.4%에 달했다.

상장의 이익으로는 ‘원활한 자금조달’(40.4%), ‘기업이미지 제고’(35.9%)를 꼽는 기업이 많았다.

또 ‘기업투명성 제고’(11.5%), ‘창업시의 투자자금 회수’(10.5%), ‘세제혜택 및 상법적용 예외인정 등 특례인정’(1.0%) 등이라 응답한 기업도 있었다.

관리종목 지정 또는 상장폐지를 피하기 위한 기준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68.3%가 ‘지키기 어렵다’고 답했으며, 31.7%의 기업은 ‘어렵지 않다’고 답했다.

상장제도와 관련해 가장 시급히 개선돼야할 과제로 응답 기업들은 ‘공시부담 완화’(52.5%)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상장회사에 대한 특례 확대’(23.4%), ‘지배구조 등 내부통제제도 완화’(14.3%), ‘각종 수수료 등 금전적 부담 완화’(4.2%), ‘신규상장과 상장폐지기준 완화’(3.5%) 등이 뒤를 이었다.


김영기 기자   ykk95@taxtimes.co.kr

입력 : 2012-05-14 09:10:0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주류 리베이트 고시 시행, 다소 ...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인사청...
인사청문회 이틀 뒤 관서장들 명...
[현장]하이트진로, 광주서 '테...
국세청장 취임과 동시에 조사국...
세무사 7명, 직무정지 2년 등 중...
김현준 "내년 전국 일선세무서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서울아00096호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