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업계
중기중앙회, 대기업 협력업체 62%…납품단가 ‘불만족’
중소제조업 300개사 대상, 납품단가 반영 실태조사 결과

대기업 협력 중소제조업체의 61.7%가 현재 납품단가가 적정하지 않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작년 같은 질문에 대한 조사 결과와 비교해 납품단가가 적정치 않다는 응답이 7.7%p 증가해 중소기업의 불만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중소기업중앙회는 26일 대기업 협력 중소제조업체 300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중소제조업의 납품단가 반영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결과 61.7%는 납품단가가 적정치 않다고 응답했고, 2012년 100을 기준으로 최근 2년 동안 재료비, 노무비, 경비는 5.7%~9.0% 증가한 반면, 납품단가 인상은 0.4%~0.8%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납품단가가 적정하지 않은 이유로 ‘치열한 가격경쟁으로 납품가격 인하 불가피’(37.3%), ‘원자재가격 상승분이 부분반영 되었으나 가격인상이 충분치 않음’(34.1%)을 주된 요인으로 꼽았다.

또한 납품단가 인상요청을 시도한 58.0%의 업체 가운데 38.0%는 원사업자와 합의 도출에 실패해 납품단가가 동결됐거나 조정을 거부당해 납품단가 조정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한편, ‘납품단가 제값받기’를 위해 정부에 바라는 대책으로는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30.0%)’을 우선 꼽았고, ‘주기적인 납품단가 반영 실태조사(25.3%)’, ‘납품단가 후려치기 처벌 강화(21.7%)’, ‘원자재 공동구매 지원 확대(17.0%)’ 순으로 조사됐다.

양찬회 중소기업중앙회 동반성장실장은 “그간 경제민주화의 진전에도 불구하고 납품단가 현실화는 여전히 미흡하다”며 “중소기업의 ‘납품단가 제값받기’를 위해 정부의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현상철 기자   hsc329@taxtimes.co.kr

입력 : 2014-05-26 14:04:1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현준 국세청장 후보자 첫 미션...
'한승희 2년', 행시41회·세대3...
감사원, 중부국세청 세무조사 등...
[현장]하이트진로, 광주서 '테...
삼진제약, 서울국세청 세무조사...
국세청 과세예고통지서에 조사항...
중부국세청, 대상도 아닌데 관허...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서울아00096호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