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경제
30대 대기업 사내유보율 8천682%…국내투자는 줄여

국내 30대 대기업이 보유한 유보금과 토지는 늘어나는 반면 국내투자는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박광온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은 27일 3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 2016회계연도 기준으로 우리나라 상위 30대 대기업의 사내유보율이 평균 8천682%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2014년에 4천484%였던 사내유보율이 불과 2년새 100% 가까이 증가한 것이다.

사내유보금은 기업의 이익잉여금과 자본잉여금 합계를 의미하며, 이를 자본금으로 나눈 비율이 유보율이다.

○10대 대기업 사내유보금/사내유보율/토지 장부가액(단위:백만원, %)

순번

기업명

매출액

사내유보금

사내유보율

토지 장부가액

1

삼성전자()

133,947,204

197,490,210

22,004

7,869,679

2

현대자동차()

93,649,024

68,564,005

4,605

11,787,909

3

LG전자()

55,367,033

12,321,595

1,363

2,817,414

4

()포스코

53,083,512

42,571,568

8,825

2,601,208

5

기아자동차()

52,712,906

25,026,409

1,170

4,912,530

6

SK 이노베이션

39,520,538

16,354,076

3,490

4,192,378

7

현대중공업()

39,317,290

14,558,331

3,831

6,872,797

8

현대모비스()

38,261,745

28,925,825

5,890

3,580,521

9

삼성생명

30,428,633

13,351,745

13,352

413,011

10

롯데쇼핑 ()

29,526,412

15,906,361

10,102

8,043,145

※자료:박광온 의원실.

사내유보율은 삼성물산이 8만2천57%로 국내 대기업들을 압도했다.

이어서 SK텔레콤(4만2천270%), 삼성화재(3만2천69%), 삼성전자(2만2천4%), 동부화재(1만219%) 등이 평균보다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대기업의 사내유보금 총액은 652조3천812억원으로 2014년(501조8천17억원)보다  150조5천795원이 더 쌓였다. 기업당 평균 5조193억원 규모다.

기업별로는 삼성전자가 197조4천902원으로 2위인 현대자동차(68조5천640억원) 보다 3배 이상 많았으며, 다음으로 포스코(42조5천715억원), 현대모비스(28조9천258억원), 기아자동차(25조264억원) 등의 순이었다. 

이들 대기업들이 보유한 토지 장부가액은 총 79조8천21억원으로 2014년(74조7천982억원)에 비해 5조39억원 늘었다.

삼성동 한국전력 부지를 사들인 현대자동차가 11조7천879억원으로 가장 많은 토지를 보유하고 있었다. 현대자동차 2016년 매출액(93조6천490억원)의 13%에 해당하는 금액이다.

이밖에 롯데쇼핑(8조431억원), 삼성전자(7조8천696억원), 현대중공업(6조8천727원), 기아자동차(4조9천125억원) 등의 순으로 보유토지가 많았다.

사내유보율과 사내유보금, 토지보유액은 증가했지만, 투자는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6년 30대 기업의 투자액은 415조8천963억원으로 2014년 428조6천402억원에 비해 12조7천440억원 감소했다.

박광온 의원은 "대기업들은 고용과 투자에 힘쓸 충분한 여력이 있다"고 말하며, "협력 중소기업과 이익을 공유하는 등의 상생노력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7-10-27 10:17:0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56회 세무사 2차 시험 합격자 72...
세무사회는 사면초가, 대한변협...
기재위 보고서 "세무대리 전문성...
국세청 고위직 워크숍...지역화...
국세청, 부동산 자금출처 불분명...
설문 결과, 변호사 76%가 세무업...
국세청 밀알정보, 1억 이상 징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