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경제
코스피 상장사 부채비율 작년比 4.03%p↓…재무안전성 강화

유가증권시장 상장사의 부채 비율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감소하면서 재무 안정성이 강화됐다.

20일 한국거래소가 코스피 시장에 상장된 12월 결산법인 731개사 중 비교가 가능한 579개사를 대상으로 연결 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9월 말 기준 부채비율은 110.7%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03%포인트 감소했다.

부채총계와 자본총계는 1139조3601억원, 1029조204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3.25%, 7.01% 증가했다.

부채비율{(부채총계/자본총계)×100}이란 상환해야 할 부채에 대해 자본이 어느 정도 준비돼 있는지를 보여주는 지표로 재무 건전성과 안정성을 나타내는 지표다.

부채비율이 100% 이하인 상장사는 318개사(54.9%), 200%를 초과하는 상장사는 77개사(13.3%)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6개사, 3개사 줄었다.

업종별로는 기타 운송장비 제조업과 의약품을 제외한 화학물질 및 화학제품 제조업, 의료·정밀·광학기기 및 시계 제조업 등 제조업 10개 업종과 부동산업, 운수 및 창고업, 건설업 등 비제조업 10개 업종의 부채비율이 감소했다.

이에 반해 의복·의복 액세서리 및 모피제품 제조업, 음료 제조업, 기계·가구를 제외한 금속가공제품 제조업 등 제조업 13개 업종과 숙박 및 음식점업, 사업시설 관리 및 조경 서비스업, 농업·어업 및 임업 등 비제조업 4개 업종은 부채비율이 늘었다.<뉴시스 제공>


세정신문  

입력 : 2017-11-20 08:37:4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56회 세무사 2차 시험 합격자 72...
세무사회는 사면초가, 대한변협...
기재위 보고서 "세무대리 전문성...
국세청, 부동산 자금출처 불분명...
국세청 고위직 워크숍...지역화...
설문 결과, 변호사 76%가 세무업...
국세청 밀알정보, 1억 이상 징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