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부동산
스캐닝한 부동산 매매계약서도 법적 효력 인정
전자거래기본법 개정안 국회 본회의 통과

빠르면 다음달부터 부동산 매매 계약을 체결한 뒤 계약서를 전자화(스캐닝)해 보관하면 원본 계약서가 없더라도 법적 효력을 인정받을 수 있게 된다.

또 금융기관이나 기업들도 전표나 계약서 등을 별도 종이문서 없이 전자화 문서로만 보관할 수 있는 법적 근거가 마련돼 문서 관리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산업자원부는 30일 전자화문서(스캐닝문서)의 보관에 대한 법률적인 효력 인정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전자거래기본법 개정안이 지난달 2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스캐너 등을 통해 작성한 전자화문서에 대해 내용과 형태면에서 원본과 동일하고 전자문서의 보관 요건을 갖춘 경우에는 법령에서 정하는 문서보관 방식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했다.

산자부는 전자화문서로 인한 비용절감 효과는 유통비용 7천700억원, 보관비용 1천600억원 등 연간 9천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개정안은 또 전자문서의 위.변조 위험을 차단하고 보관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시행 중인 공인전자문서보관소 시설이나 장비 안전운영에 대한 점검을 실시하고, 보관소 영업의 양도.합병 시에는 이용자에게 양도일 60일 전까지 통보하도록 했다.

아울러 공인전자문서보관소의 손해보험 가입 규정을 신설하고 영업을 폐지하는 경우에는 보관 중인 전자문서를 다른 보관소에 인계하도록 했다. 다른 보관소의 인계가 불가능하면 한국전자거래진흥원이 보관문서를 인수하게 된다.

개정안은 또 전자문서의 효력에 관한 규정이 없는 6개 법률 8개 조항에 대해 전자문서의 효력을 추가로 부여했다.

산자부 관계자는 "전자화문서는 빠르면 다음달 제정.공포되는 '전자화문서의 작성 절차 및 방법에 관한 고시'에 따라 법적 효력을 가지게 된다"면서 "다만 모든 전자화문서가 법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 고시에서 규정한 이미지 품질 기준 등의 확인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기타 개정안 내용은 법 공포 후 6개월 뒤인 11월부터 시행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덧붙였다.(연합뉴스제공)


세정신문  

입력 : 2007-04-30 16:26:56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56회 세무사 2차 시험 합격자 72...
세무사회는 사면초가, 대한변협...
[프로필]국세청 서기관 승진자(2...
국세청 고위직 워크숍...지역화...
주류 '리베이트 쌍벌제' 고시 15...
국세청, 부동산 자금출처 불분명...
이현동 전 국세청장 항소심...전...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