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부동산
'보금자리 주택' 노부모 부양 특별공급도 소득·자산 본다
보금자리주택 특별공급 유형 중 다자녀·노부모 부양에도 소득·자산 기준이 적용된다.

고액 부동산 소유자 등 고소득자가 당첨돼 무주택서민의 내집마련 기회를 침해하는 폐단을 막겠다는 취지다.

국토교통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 개정안을 19일 입법예고한다고 18일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보금자리주택 특별공급시 소득·자산 기준 적용이 확대된다.

현재 무주택 서민에게 보금자리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일정 소득(도시근로자 월 평균소득 100%)과 자산(부동산 2억1550만원·자동차 2766만원) 이하 가구에게만 청약 자격을 부여한다.

특별공급의 경우 신혼부부와 생애최초 청약자는 이 기준을 적용했으나 다자녀·노부모부양 유형은 안했다. 때문에 고액 부동산 소유자 등 고소득자가 특별공급에 당첨돼 무주택서민의 내집마련 기회를 침해하는 폐단이 발생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기존 공급물량은)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며 "개정안이 시행된 후 사업 공고를 하는 물량부터 바뀐 기준이 적용될 것"이라고 했다.

또 혁신도시 이전 공공기관에 대한 주택 특별공급을 허용하기로 했다. 현행 공급규칙에 따르면 이전기관인 법인이 주택을 공급받아 이전기관 종사자에게 제공하려 해도 법인은 미분양 주택외 주택은 받을 수 없다. 혁신도시는 일반 청약률이 높아 미분양 가능성이 낮다.

때문에 이전 공공기관에 한해 관사(단순 이주직원 거주용으로 공공기관이 4년이내 한시 임차한 주택)나 숙소(순환근무자의 일시거주 목적으로 공공기관이 신축·매입·임차해 연속 보유하는 주택)로 사용하도록 2015년까지 주택 특별공급(임대 또는 분양)을 허용하기로 한 것.

아울러 영구·국민임대주택 신혼부부 우선공급 신청 가능지역도 확대한다. 청약 과열방지 등 목적에서 해당 주택건설지역 거주자에 한해 공급 신청을 받았지만 결혼과 출산 장려를 위해 거주지역 제한을 폐지하기로 한 것. 단 경쟁시 해당 주택건설지역 거주자에게 우선 순위를 부여하기로 했다.

개정안은 노인복지주택을 주택공급규칙 적용 대상에서 제외했다. 주택공급 규칙 적용대상은 사업주체가 주택법상 사업계획 승인을 받아 건설하는 주택과 복리시설인데 주택법이 개정돼 노인복지주택이 준주택으로 변경돼 사업계획 승인 대상에서 제외된 것을 반영한 것이다.

또 주거약자용 주택에 대한 입주자격, 우선순위, 입주자 모집 방법 등 공급기준도 마련했다. 영구·국민임대주택 공급시 수도권은 8% 이상, 그외 지역은 5% 이상을 의무건설해야 한다.

주거약자는 만 65세 이상자, 장애인, 국가유공자·보훈보상대상자(상이등급 1~7급), 5·18민주화운동부상자(신체장해등급 1~14급), 고엽제후유증환자(경도장애등급 이상) 등이다.

자세한 개정내용은 관보와 국토부 홈페이지(www.molit.go.kr)에서 확인 가능하다. 개정안에 대한 의견은 다음달 30일까지 국토부 주택기금과(044-201-3351, 3343)에 내면 된다.


세정신문  

입력 : 2013-08-19 08:58:3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2회 '회계의 날'…정부포상 후보...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