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부동산
KDI "1~2인 가구 늘어도 중형 주택은 더 필요"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1~2인 가구가 늘고 있지만 향후 소형 주택 보다는 중형 주택의 수요가 더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소형주택을 급격히 늘리는 '도시형 생활주택'과 같은 정책은 공실률 증가 등 시장 왜곡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한국개발연구원(KDI)은 14일 발표한 '고령화·소가족화가 주택 시장에 미치는 영향 및 정책 시사점 분석'보고서를 통해 1975~2010년 연령대별·가구유형별 주택 규모 분포 변화를 토대로 2035년 규모별 주택 수요를 추정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인 가구의 경우 2010년부터 2035년까지 극소형(30㎡ 이하)과 소형(30~50㎡) 주택의 수요는 제자리인 반면 중소형(50~70㎡)과 중형(70~100㎡) 주택은 수요가 크게 늘었다.

또 2인 가구의 경우에도 중소형, 중형, 중대형(100~130㎡) 주택의 수요는 늘고 수형 주택 이하는 수요 변화가 거의 없었다.

이런 현상은 2035년까지 노년층 1~2인 가구 수는 크게 증가하는 반면 청장년층 1~2인 가구 수는 늘지 않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노년층 1~2인 가구가 소형주택보다 중·소형 규모 이상 주택에 거주하는 비중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노년층 1인가구의 경우 2010년 50㎡ 미만 주택 소비 비중이 35%를 차지했지만 2035년에는 비중이 21%까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 반면 70㎡ 초과 주택 소비 비중은 2035년 52%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보고서는 "이번 연구는 일반적인 이해와 달리 1~2인 가구의 증가가 필연적으로 소형 주택의 수요 증가로 나타나지 않음을 보여둔다"며 "1~2인 가구 증가의 대부분이 노년층에서 발생하고 소형주택의 주요 수요 계층인 청장년 1~2인 가구 수는 증가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보고서는 "지난 수년간 다양한 정책으로 소형주택 공급이 빠르게 늘었지만 도시형 생활주택 등은 공급 과잉으로 공실이 급격히 증가하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며 "향후 주택 공급은 소형보다는 오히려 중소형 및 중형의 확대가 적절한 방향이라고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세정신문  

입력 : 2014-05-14 14:26:1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