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부동산
수도권 2기 신도시 아파트 평당 1천만원 시대
파주 이어 김포신도시 편입 아파트 평당 1천3만원
화성 동탄도 평당 1천400만원대..신도시 프리미엄 뚜렷

파주에 이어 김포신도시 아파트값이 평당 1천만원을 넘어섬에 따라 수도권 2기 신도시 아파트 시세가 본격적으로  평당  1천만원대 시대를 열었다.

10일 부동산정보업체 닥터아파트 조사에 따르면 지난 주  김포신도시에  편입된 아파트값이 처음으로 평당 1천3만원을 기록하며 평당 1천만원을 넘어섰다.

이에 앞서 파주신도시내 아파트는 지난해 11월 3일 처음으로 평당 1천만원을 뛰어 넘은데 이어 현재 1천57만원까지 올랐다.

김포와 파주신도시는 신도시 지정에 따라 지구 안에 편입된 기존 아파트가 조사 대상이다. 파주신도시에는 월드메르디앙 등 총 8개 단지 8천888가구, 김포신도시는 청송현대 등 총 7개 단지 4천765가구가 포함돼 있다.

김포, 파주뿐 아니라 이달 말부터 본격적인 입주가 시작되는 화성 동탄신도시도 현재 거래 가능한 30평형대 분양권값이 평당 1천400만원대에 이르고 있어 곧  1천만원대 대열에 합류할 전망이다.

이들 신도시 아파트값이 강세를 보이는 것은 학교, 교통, 편의시설 등 기반시설이 체계적으로 갖춰지는 '신도시 프리미엄'에다 김포와 파주의 경우 지난해 각각 검단신도시와 파주신도시 확대 등 개발계획까지 발표된 때문이다.

특히 김포신도시내 아파트의 경우 검단신도시 발표를 전후해 평당가가  876만원에서 현재 1천3만원으로 127만원이 올랐다.

이에 비해 신도시에서 빠진 인근 아파트 시세는 평당 1천만원에 훨씬 못미치고 있다. 파주시의 경우 신도시를 제외한 아파트 평균가는 평당 701만원, 김포시는  평당 718만원으로 신도시에 포함된 아파트보다 각각 356만원, 285만원이 싸다.

닥터아파트 이영호 리서치팀장은 "김포, 파주, 동탄 외에 앞으로 입주할 판교나 광교 등도 분양가와 인기를 감안할 경우 시세가 모두 평당 1천만원을 넘어설  전망"이라며 "체계적으로 개발되는 신도시 선호도가 점점 높아지며 인근  지역과의  가격 차도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연합뉴스제공)


세정신문  

입력 : 2007-01-10 10:38:3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56회 세무사 2차 시험 합격자 72...
세무사회는 사면초가, 대한변협...
[프로필]국세청 서기관 승진자(2...
국세청 고위직 워크숍...지역화...
주류 '리베이트 쌍벌제' 고시 15...
국세청, 부동산 자금출처 불분명...
이현동 전 국세청장 항소심...전...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