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사람들
심재철 의원, '세법·회계 모르는 국세직 급증…개선해야'
'국민혈세로 과외공부'
세법, 회계를 공부하지 않고 채용된 국세공무원이 늘어나 조세행정 전문가로서의 자질과 전문성이 떨어지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국세청 재직 중에 치르는 회계실무능력 검증시험과 일반조사요원 자격시험 합격률이 매년 떨어지고 있어 이에 따라 국세행정 서비스의 품질도 저하될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21일 심재철 국회의원(자유한국당)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회계실무능력검정시험(2급) 합격률은 2012년(17회) 47.1%에서 2016년(26회) 9.9%로 떨어졌다. 일반조사요원 자격시험(2급) 합격률도 2012년(47회) 45.6%에서 2016년(56회) 20.6%로 하락했다.

이같은 합격률 하락은 2013년 국가세무직 9급 공무원시험부터 세법과 회계가 필수과목에서 선택과목으로 바꼈기 때문이라고 심 의원은 분석했다.

심 의원은 세법과 회계를 필수과목에서 제외하더라도 국가세무직 공무원 응시자 상당수가 이들 과목을 선택할 것이라는 예상이 크게 빗나갔으며, 실제로 선택과목 전환 첫해인 2014년 9급공채 합격자 중 세법, 회계를 모두 선택한 사람은 21.7%, 한 과목 이상 선택한 사람은 30.5%였다고 밝혔다. 2016년에는 두 과목 모두 선택한 합격자가 19.9%, 한 과목 이상 선택한 사람이 29.5%로 낮아졌다. 국가세무직 9급 합격자 가운데 70%가 세법, 회계 과목을 모두 선택하지 않은 것이다.

심 의원은 각 지방국세청은 이런 공무원에게 세무업무를 맡기기 위해 별도의 예산과 시간을 책정해 세법과 회계를 가르칠 수밖에 없는데, '전문성을 향상시킨다'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사실상 이들의 승진에 필요한 자격시험 통과를 위해 국민혈세로 과외공부를 시키고 있는 셈이라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한 국세청의 교육예산은 2014년 7천723만원에서 2016년 2억2천767만원으로 약 3배 늘었다. 올 상반기 교육비는 1억4천679만원에 달한다.

심 의원은 "세무전문인력을 선발해 정예요원으로 키워야 함에도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져 국세청이 자격증시험 합격을 위한 사설학원 노릇을 하고 있다"며 "선발시험 및 교육훈련 전반에 대해 강도높은 개혁과 변화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7-09-22 15:10:52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군산세관]'자랑스러운 세관인'...
[파주세관]'3분기 파고다賞' 조...
[관세분류원]'AEO 공인 ONE-PASS...
[관세연수원]아·태지역 세관직...
사진으로 보는 서울·중부지방국...
[인천세관]삼성전자 협력업체 원...
[부산세관]'10월의 세관인'에 제...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