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삼면경
"김현준 김명준 형제같다""소설쓰는 자리 아냐"

국회 기획재정위원회는 15일 서울지방국세청에서 서울·중부·인천지방국세청 합동 국정감사를 실시했다. 이날 국정감사에서 국감위원들이 국세행정에 대한 지적과 대안에 대한 말말말!

○…"조사하려면 국기법 절차를 지켜야 하는데 이건 직권남용이다. 철수시켜라."(권성동 의원, 사립대 종합감사에 국세청 2명이 파견가 있는데 일종의 세무조사라고 지적하면서)

○…"김현준, 김명준 형제분 같다. 나이도 같고."(김광림 의원, 질의하면서)

○…"갑질하면서 하면 안된다."(김성식 의원, 세무조사 절차 무시를 지적하며)

○…"중부청이 제대로 하고 있고, 서울청은 완전히 엉터리 행정하고 있다."(김성식 의원, 서울청이 조사 확대사유에 국기법 시행령 조항만 그대로 배껴놨다며)

○…"대기업 옭죄고 있고, 표적조사 아니냐는 우려가 있다."(박명재 의원, 조사건수 줄이는데 대기업·대재산가에 조사가 집중되고 있다며)

○…"국내 고정사업장 유무와 상관없이 과세가 가능하다?"(추경호 의원, 글로벌 IT기업에 대한 과세실효성을 물으며)

○…"국정감사가 이런 소설 쓰는 자리가 아니다."(김경협 의원, 권선동 의원이 국세청 직원의 교육감사 파견에 대해 세무조사라고 지적하자 반박하며)

○…"청와대 대변인이 여기 앉아 있네. 청와대로 가세요. 내년에 공천받겠네."(권성동 의원, 김경협 의원의 문제 제기에 재반박하며)

○…"판다고 팠는데 예상보다 적고. 예상을 제대로 못하는 것 아닌가?"(심재철 의원, 고소득사업자 징수율이 매년 낮아지고 있음을 지적하며)

○…"이게 국정감사 놀이를 하자는 건지..."(홍일표 의원, 일본수출규제 관련 세정지원 실적자료 미제출을 지적하며)

○…"일 열심히 하라고 하니, 무조건 세금 매기는 것 아닌가?"(심재철 의원, 조세소송 패소에 따른 세금 환급액이 높다며)

○…"청장님들은 일선 업무를 담당하지 않아서..."(심상정 의원, EITC 업무가 늘어났음에도 인력 증원이 제 때 이뤄지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며)

○…"리베이트에 들어가는 자금줄을 끊어야 한다. 사명감을 갖고 일해 달라"(김정호 의원, 의약품 리베이트 관행이 여전히 만연해 있다고 지적하며)

○…"패소가 뻔하니 대리인을 선임하지 않는지 의심이 든다"(엄용수 의원, 고액소송 패소 사건 가운데 변호사 등 대리인 비선임 사건에 대해)

○…"인천청 세정지원 방안에 대해서 현지기업들 반응이 좋다."(김두관 의원, 지난 4월3일 인천청 개청 이후 활발한 세정지원 간담회 개최를 덕담하며)

○…"서울청 차원에서라도 정치적 세무조사를 안한다고 선언해야 한다."(윤영석 의원, 국세청의 세무조사권 남발이 가장 큰 적폐임을 지적하며)

○…"각 지방청별로 비리와 관련된 것을 자체 감찰하는 기능이 약하다."(유승민 의원, 국세청 직원의 금품수수 등 비리행위 자체 적발률이 낮다고 지적하며)


세정신문
입력 : 2019-10-15 15:53:4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서기관 승진자(2...
회계사 1,100명 이상 선발…세무...
주류 '리베이트 쌍벌제' 고시 15...
국세청 4급 승진인사後...본청....
[프로필]관세청 서기관 승진자(6...
6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 명단-서...
국세청 직원 최대 승진잔치 열렸...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