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금융당국, 1000만원 이하 장기연채 채무 소각 추진
44만명 혜택
문재인 대통령이 가계부채 해결을 위해 공약한 '소액·장기연체 채무 소각'에 대해 금융당국이 본격 논의에 들어갔다. 

18일 금융당국 관계자는 "소액·장기연체 채무 소각은 문 대통령이 대선 과정에서 내놓은 핵심 공약인 만큼 당국에서 세부 기준 마련 등에 대한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국민행복기금이 보유하고 있는 10년 이상, 1000만원 이하 연체 채무자의 빚을 전액 탕감해 주겠다는 공약을 밝혔다. 

현재 국민행복기금이 보유한 소액·장기연체 채권 규모는 지난 3월말 기준으로 1조9000억원 규모이며 대상자는 약 43만7000명이다. 

국민행복기금이 지닌 채권은 민간 금융회사로부터 인수한 것이기 때문에 별도의 예산이나 법 개정 없이 소각을 할 수 있다. 

이 기준 하에서 실제 채권을 소각하면 소액·장기연체자 1인당 435만원 정도의 채무를 탕감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단 전문가들은 대선 때마다 나오는 채무조정 공약이 자칫 도덕적 해이를 불러 일으킬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정부가 나서서 빚을 없애줄 경우 제도권 절차에 따라 성실히 돈을 갚고 있던 기존 채무자들에게 기존 취지와 다르게 불이익을 주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조남희 금융소비자원 대표는 "저소득층의 재기를 위해 소액 채무를 탕감해주겠다는 공약의 취지에는 공감한다"며 "하지만 현재 제시된 내용만으로는 설 익은 공약에 머무를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그는 "10년 이상, 1000만원 이하 연체 채무자라는 조건은 범위가 너무 넓은 만큼 상환이 가능한 채무자와 그렇지 않은 채무자를 더욱 세분화하고 채무 발생 사유가 생활 자금용인지 사업비용인지 등도 꼼꼼히 따져봐야 한다"며 "단순히 빚만 없애줄 것이 아니라 서민들의 자립을 도울 수 있는 장기적 관점에서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뉴시스> 기자   info@taxtimes.co.kr

입력 : 2017-05-18 11:02:33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차장 등 고위직 인사 왜...
국세청, 상속·증여재산 평가 온...
'要注意' 세무사는 누구? 일부세...
공직사회 휴가분위기 높지만 '국...
[기재부]하반기 29개 부처 달라...
[군산세관]군산문화협동조합 상...
[이천서]노인복지관 어른신들께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