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사회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 사실상 보합···서울 하락
전국 주택 전월세전환율이 사실상 보합세를 이어갔다. 서울은 7개월만에 소폭 하락했다. 

 8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7월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전월대비 0.1%포인트 하락한 6.4%를 기록했다. 

 전국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지난해 12월 전월(6.6%)대비 0.1%포인트 하락한데 이어 6개월 동안 6.4%를 유지했다. 지난 6월 0.1%포인트 오른 6.5%를 기록했지만 이달 다시 0.1%포인트 하락하는 등 사실상 보합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분석된다.

 전월세전환율이란 전세금을 월세로 전환할 때 적용하는 비율이다. 이 비율이 높으면 상대적으로 전세보다 월세 부담이 크다는 의미다. 주택임대차보호법에서 제시하는 전월세전환율 현재 상한선은 4.75%다.

 지난 7월에는 신규주택 공급 증가와 계절적 영향 등으로 전세와 월세가격이 안정세를 보였다. 국지적으로 소폭 등락을 보이는 곳도 있었지만 전체적으로는 전월 상승에서 하락 전환했다. 

 수도권에서는 5.9%, 지방에선 7.7%를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이후 5.6%에서 멈춰있던 서울 전월세전환율은 7개월만에 처음으로 0.1%포인트 하락했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4.7%, 연립다세대 6.5%, 단독주택 8.1% 순으로 집계됐다. 

associate_pic


 주택종합 전월세전환율은 시도별로 세종에서 5.3%으로 최저 경북에 9.7%로 최고로 나타났다. 

 아파트 전월세전환율은 서울이 4.1%로 가장 낮고 전남이 7.3%로 가장 높았다. 특히 분석가능한 전국 132개 시군구 중에서는 경기 포천시가 8.0%로 최고, 서울 송파구가 3.7%로 최저로 조사됐다. 

 서울 자치구별 아파트 통계는 송파구에서 3.6%로 가장 낮고 중랑구가 4.6%로 가장 높았다. 

 아파트 규모별로는 소형이 5.1%, 중소형이 4.3%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방의 소형아파트가 6.0%으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연립·다세대는 서울이 5.0%으로 최저, 충북이 11.6%으로 최고로 조사됐다. 단독주택은 서울이 6.8%로 가장 높고 경북이 11.8%로 가장 높았다.

<뉴시스>


세정신문  

입력 : 2017-09-08 09:55:48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대전청]가을철 수확기 맞아 농...
[대구청]윤상수 청장, 대구지방...
[관세청]김영문 관세청장, 중소...
[화성서]마을기업에 세무상담서...
[광양세관]지역학생 초청 세관체...
김동연 부총리, 국제신용평가사 ...
[속초세관]추석명절 관세행정특...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 편집주간 : 서채규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