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배당소득증대세제 혜택 기업, 고작 0.036%에 불과
김정우 의원

배당소득증대세제 혜택을 받는 법인이 전체 법인세신고 법인의 0.04%에도 미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정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사진)이 11일 국세청으로부터 연도별 법인세 신고기업들의 배당금액을 제출받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배당소득증대세제에 따른 혜택을 제공받을 수 있는 기업은 전체 법인세 신고법인 64만5천61개 중 230개 법인(상호출자제한기업 32개, 중견기업이 아닌 일반법인 61개, 중견기업 76개, 중소기업 61개)으로 0.036%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법인세 신고법인 및 고배당기업 수(2016년 법인세 신고기준, 개)

구 분

전체 신고법인

고배당기업

전체 대비 비중(%)

전 체 법 인

645,061

230

0.036

일 반 법 인

127,433

169

0.133

상호출자제한기업

1,686

32

1.898

중 견 기 업

2,911

76

2.611

그 외 기 업

122,836

61

0.050

중 소 기 업

517,628

61

0.012

배당소득증대세제는 가계소득 증진 3대 패키지 세제 중 하나로 2014년 세법개정으로 도입됐다. 조세특례제한법 제104조의 27에 따르면 일정 기준을 충족하는 고배당기업 주식의 배당소득에 대해서는 분리과세 될 수 있는 범위를 종합과세 기준 초과금액의 5%까지 확대해 주고, 9%의 낮은 원천징수세율이 적용되도록 과세특례를 제공하도록 하고 있다. 이러한 세제혜택을 통해 기업들이 배당을 늘리고 가계소득이 증진될 것으로 기대한 것이다.

그러나 배당소득증대세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고배당기업은 230개로 전체 법인세 신고법인의 0.036%에 불과하고, 고배당기업의 2015년 귀속 현금배당액 8조4천억원 중 94.0%인 7조9천억원은 상호출자제한기업과 기타 일반법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호출자제한기업은 '독점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 제14조 제1항에 따른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에 속하는 기업으로 소위 말하는 재벌대기업으로 볼 수 있고, 기타 일반법인은 중소기업이 아닌 일반법인 중에서 중견기업보다는 규모가 큰 대기업 법인을 의미한다. 결국 배당소득증대세제의 혜택을 받는 기업 자체가 얼마 되지 않는데다 그나마도 대기업 법인의 주주들만 혜택을 본 것이라 할 수 있다.

한편 고배당기업들의 2015년 귀속 현금배당이 전년보다 95.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는 당기순이익 자체가 대폭 증가한데 기인한 것으로 배당성향(현금배당/당기순이익) 자체는 29.3%에서 31.2%로 1.9%포인트 증가하는데 그쳤다.

또 전체 법인세 신고기업의 배당금액을 보면, 배당소득증대세제가 적용된 2016년 신고금액이 전년보다 14조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지만, 이 역시도 상호출자제한기업이 6조7천억원, 기타 일반법인이 6조6천억원으로 94.6%를 차지했으며, 중소기업은 7천억원 느는데 그쳤고, 중견기업은 오히려 123억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 1개당 배당금액의 변화를 보면 상호출자제한기업이 39.9%, 기타 일반법인이 16.6% 증가한 반면, 중소기업과 중견기업은 각각 5.3%, 3.2% 증가하는데 그쳤다.

김정우 의원은 "배당소득증대세제는 2014년 세법개정 논의부터 서민.중산층의 가계소득보다는 고액자산가와 외국인 주주의 주머니를 채우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는 비판이 많았다"며 "실제로 이를 확인할 수 있는 주주들에 대한 직접적 과세 정보가 아직 국세청으로부터 도출되지 않았기 때문에 이를 당장 확인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인세 신고 자료에 근거해서만 보더라도 배당소득증대세제 혜택은 전체 법인세 신고 법인의 0.04%가 채 되지 않는 230개 고배당기업의 주주들에게만 돌아가고, 혜택을 받는 전체 8조4천억원의 현금배당 중 94.8%인 7조9천억원은 32개 상호출자제한기업과 61개 중견기업이 아닌 일반법인의 주주로 나타났다"며 "이는 당초 우려했던 대로 배당소득증대세제가 서민.중산층 등 보편적 가계소득 증대보다는 몇몇 대기업 주주들의 소득증대에 더 큰 기여를 했을 가능성이 큼을 의미한다"고 비판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7-10-11 10:48:31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롯데주류, 수출 전용 '순하리 딸...
고공단부터 직원까지 대대적 인...
국세청 전보인사…사무관-내년 1...
부산청 직원들로부터 크리스마스...
세정가 "세무사법 개정안 가치는...
1천127억 세금누락 방지 국세청...
한승희 국세청장 서울청 방문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