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검찰, '공작금 유용' 이현동 前국세청장 집 압수수색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 대북공작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현동(62) 전 국세청장의 주거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섰다.

30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이 전 청장의 주거지 및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검찰은 이명박 정부 시절 최종흡 전 국가정보원 3차장 등 간부들이 10억원대 대북공작금을 유용해서 고(故)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풍문성 비위 정보를 수집하고, 음해 공작에 사용했다는 의혹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다.

당시 국정원에서는 김 전 대통령과 노 전 대통령에 대해 비자금 등 세간에서 흘러나오는 풍문을 확인하고자 공작 활동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김 전 대통령에 대한 업무는 '데이비슨 프로젝트', 노 전 대통령에 대해서는 '연어 프로젝트'로 명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해외에서 떠돌고 있는 두 전 대통령에 대한 비리 정보를 비밀리에 수집한 뒤 '근거 없음'으로 결론내리고, 종결한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은 이들의 범행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한 뒤 전날 최 전 차장과 김모 전 국정원 대북공작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 과정에서 검찰은 당시 이 전 청장 등 국세청 관계자들이 국정원의 공작을 도운 대가로 대북공작금을 받아 챙긴 정황을 포착했다.

이 전 청장은 지난 2008년 서울지방국세청 청장, 2009년 국세청 차장, 2010년 국세청 청장 등 주요 보직을 맡은 인물이다. 검찰은 이 전 청장 등 관계자들이 국정원으로부터 대북공작금을 건네받고, 공작 활동에 협조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곧바로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 분석 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이 전 청장에 대한 조사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

한편 최 전 차장 등에 대한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국고등손실) 등 혐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31일 오전 10시30분 서울중앙지법 오민석 영장전담부장판사 심리로 열린다.<뉴시스 제공>


세정신문  

입력 : 2018-01-30 16:46:54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관세청 최초 세무대학 출신 1급...
국세청-세무사회 MOU…"해결사(?...
세무비리 방지 위해 국세청·한...
새로 쓴 소득·법인세법 국무회...
국세청, 오는 2020년까지 권역별...
가상통화 증가와 연동해 국제공...
국세행정개혁위원회 본위원 명단...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