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마약 100KG 제조가능한 감기약 불법수출 무역업체 검거
서울본부세관

마약의 일종인 메트암페타민(일명 필로폰)을 추출할 수 있는 감기약 수백만정을 국제특급우편을 이용해 밀수출한 무역회사 대표 등이 관세법 위반으로 검거됐다.

이들이 밀수출한 감기약에서 필로폰 100kg을 가량을 추출할 수 있으며, 이는 333만명이 동시에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한국 수사기관이 1년간 적발하는 필로폰 수량보다 2배 많은 양이다.

서울본부세관(세관장·윤이근)은 슈도에페트린 성분이 함유된 감기약 292만정을 국제특급우편(EMS)을 이용하여 호주로 수차례 밀수출한 무역회사 대표 K씨 등 3명을 관세법 위반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3일 밝혔다.

필로폰 추출을 위해 밀수출된 감기약 압수현품.

해당 감기약에 함유된 슈도에페트린은 화학적 합성을 통해 제조되어 에페트린(마황에서 추출)과 유사한 효과를 지니고 있는 등 필로폰 제조 원료물질로 사용되며, 밀수출된 감기약 1정당 슈도에페트린 60mg이 함유되어 있는 등 292만정으로는 필로폰 약 100kg 상당을 제조할 수 있다. 

서울본부세관은 마약류 원료물질 수출입자료를 분석하고 관련 기관과 정보교류를 통해 G무역 대표 K가 슈도에페트린 성분 감기약을 호주로 밀수출한다는 단서를 포착하고 주범 K와 공범 2명을 검거했다.

세관에 따르면, 주범 K는 S와 공모해 국제특급우편(EMS)을 이용하여 감기약을 호주로 반출하기로 하고, 총 230만정을 감기약이 아닌 건강식품인 것처럼 위장해 4차례 밀수출했으며, 나머지 62만정도 같은 방법으로 밀수출하려다 적발됐다.

적발된 주범 K는 국내에 소재한 M제약사에게 감기약 300만정을 주문했으며, 작년 8월 297만정을 구입해 이집트로 수출했으나 현지에서 호주로 반출하려다 사정이 여의치 않자, 같은 해 10월 한국으로 재수입하고도 밀수출하기 위해 재반입 사실을 국내 제약사에 통보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K는 지난해 홍콩인 A로부터 감기약 300만정을 중국으로 수출해 줄 것을 요청받았다가 A가 수출지를 갑자기 호주로 변경하자, 호주 수입자가 감기약 수입허가가 없는 자인데도 수출을 요청하는 등 감기약이 마약제조에 전용될 것이라는 상당한 의심이 있는데도 오로지 영리를 목적으로 밀수출했다.

이 과정에서 K는 원가보다 3배 이상 높은 가격으로 감기약 수출을 제안 받고 선금으로 1억1천만원을 수령했으며, 6천500만원에 감기약 297만정을 구입 후 잔금은 도착 후 받기로 하는 등 정상적인 수출과는 상당한 차이점을 보이고 있다.

특히, 주범 K는 호주로 4차례 밀수출한 감기약 230만정 중 40만정만 수취인에게 전달되고 나머지는 호주세관에 적발되자, 한국인 유학생 W에게 감기약을 받아달라고 요청했고, 구체적인 정황을 모르는 W가 이를 수취하다 호주당국에서 마약 밀수혐의로 체포되기도 했다.

서울본부세관 관계자는 “앞으로도 감기약은 물론 마약류 원료물질에 대해 자체 정보 분석을 강화하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실시하겠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 국가정보원 및 마약단속기관과 정보교류를 활성화해 마약물질의 불법거래를 사전에 차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세관은 국내에서 지금까지 적발된 5건의 슈도에페트린 성분 감기약 밀수출 가운데, 2010년 태국에 밀수출하려한 915만정을 적발한데 이어 이번 호주에 밀수출한 292만정을 적발하는 등 국제사회로부터 한국이 마약류 원료물질 밀수출을 방지하는데 크게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8-04-13 10:09:45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지급대상 2배, 지급...
근로장려금 최대지급액 150·300...
고공단 승진 後…지방청 조사국...
[인사]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
쌍용차, 유럽시장 공략…'렉스턴...
국세청, 7급공채 출신 운영지원...
오비맥주 카스, 2018 대구 치맥 ...
관세청, 관세조사 줄이고 기업 ...
[수원세관]대만 대학생 세관탐방...
[인천세관]인천신항 이용한 교역...
관세청, 올 상반기 마약류 밀수...
[수원세관]명예세관원 위촉식·...
[서울세관]해외 명문 축구단 가...
관세청 통계…지난해 무역활동기...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겸 편집인 : 김정호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