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반인륜 인육캡슐 밀반입 시도 여전
박명재 의원, 올해만 300정 적발…반입국 모두 중국

반인륜적인 인육캡술 밀반입 행위가 여전히 근절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명재 의원(자유한국당)이 관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5~2017) 인육 캡슐을 국내에 밀반입하다 세관 검색과정에서 적발된 양은 2천451정에 달했다.

2015∼2018년 인육캡슐 적발 현황<출처: 박명재의원실/ 관세청>

구 분

국제우편

특송

여행자휴대품

합 계

건수

수량(정)

건수

수량(정)

건수

수량(정)

건수

수량(정)

2015

1

923

- 

- 

2

328

3

1,251

2016

- 

- 

- 

- 

1

476

1

476

2017

1

445

-

-

3

279

4

724

2018.8월

-

-

-

-

1

300

1

300

합 계

2

1,368

0

0

7

1,383

9

2,751

지난 3년간 국제우편을 통한 밀반입 시도는 1천368정에 달했으며, 여행자가 휴대하고 밀반입을 시도한 경우는 1천83정에 이르는 등 여행자 휴대품을 통한 밀반입 비중이 증가하고 있다.

특히 지난 3년간 인육캡슐 반입국가가 모두 중국으로, 우편이나 휴대밀반입 시도가 국내 수요 감소에도 불구하고 끊이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관세청 또한 인육캡슐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고 있지만 밀반입 적발량이 지난해에 비해 증가 중으로, 올 들어서도 8월까지 총 300정이 적발되는 등 밀반입 시도가 근절되지 않고 있는 실정이다.

관세청 관계자는 “중국당국의 통관절차 강화와 중국 동북3성에서 오는 항공물 우편물에 대한 검사를 강화하고 있다”며 “의심사례가 있으면 중앙관세분석소에 의뢰해 DNA 분석을 실시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박명재 의원은 “인육 캡슐은 그 자체만으로도 인간의 존엄을 해치는 반인륜적 범죄이며, 복용하면 건강에도 치명적일 수 있다”면서 “관세청은 중국 우범지역의 우편 및 휴대품 통관검사를 더욱 강화해 유통을 막아야 한다”고 주문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8-10-05 11:36:44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김현준 국세청장 "잘못된 한번의...
고액자산가 해외부동산 불법취득...
관세청장, 日 수출규제 현장점검...
관세청,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관세청, 원산지증명서 간이대상 ...
관세청, 파푸아뉴기니 세관 직원...
양승권 前부산세관장, 이달 중순...
[기고]국세에 관세를 포함시킨 ...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