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EITC, 12개월 일한 최저임금 근로자보다 두세달 일한 고소득자가 유리

근로장려세제(EITC)에 대해 최저임금을 받는 근로자보다 고임금 근로자가 더 많은 지급액을 받게 되는 등 제도설계에서 발생하는 불합리한 문제가 지적됐다.

서형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10일 국회 기재위의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현재의 EITC 지급대상에 대한 소득산출 기준에 따라 '연간 총소득의 합계액'을 기준으로 할 경우, 12개월을 근로한 최저임금 근로자보다 그 미만을 근로한 고임금 근로자가 더 많은 EITC 지급액을 받게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 의원은 "이러한 문제를 막기 위해 과거 12개월 미만 근로한 경우에 '환산소득' 방식을 규정하고 있어 보정이 이뤄졌으나, 현재는 그렇지 못한 상황"이라며 환산소득 규정 도입 등 대안 마련을 촉구했다.

아울러 재산요건과 관련해 자산 산정 방식의 문제점도 지적했다. 생계급여 등 기초생활보장제도의 재산산정 기준은 토지.건축물.주택 등 재산에서 금융회사 대출금 등 부채를 차감하는 '순재산' 방식인데 반해, EITC는 부채를 차감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대출을 받아 주택을 구입하거나 전세를 사는 임차인들이 대출금이 없는 주택 소유자나 전세권자와 같은 자산기준을 적용받게 돼 형평성에 어긋난다고 서 의원은 밝혔다.

서 의원은 "EITC 지원 규모가 계속 확대되는 추세에서 실질적인 소득분배 개선 효과를 거두기 위해서는 EITC가 정책대상에 정확히 지급되도록 설계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같은 지적과 관련 한승희 국세청장은 "제도개선과 관련한 사항은 기재부와 협의해 추진하고, 실무적으로 가능한 방안은 현장에서 심층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8-10-10 11:44:1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전보인사…사무관-내달 7...
전문성 우려에, '稅大 왜 없앴는...
"금품·향응 문제 아냐…전문성...
금호고속, 62년이 지나 지불한 ...
관세청공무원노조, 노사협력위서...
더존비즈온, 올해도 사랑의 연탄...
이규섭 세무법인 하나 대표이사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