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국세청, 금품수수로 매년 11.5명 공직 추방

최근 5년간 금품수수, 기강위반 등 크고 작은 비위를 저질러 징계를 받은 국세청 직원들이 수백 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원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10일 공개한 '국세공무원 징계 현황'에 따르면 2013~2018년 상반기까지 국세청 소속 공무원 가운데 총 649명이 각종 징계를 받았다.

징계 사유를 보면 기강위반이 395명으로 가장 많았다. 금품수수(198명), 업무소홀(56명)이 뒤를 이었다.

금품수수로 징계를 받은 이들 가운데 69명이 파면·해임·면직 등으로 옷을 벗었다.

금품수수로 인해 매년 11.5명이 공직에서 추방당하고 있는 것이다.

공직에서 추방된 이들 중징계 대상자 가운데 62명은 검찰이나 경찰을 비롯한 수사당국 등 외부에서 적발된 것으로 분석됐다. 내부적발은 단 7명에 불과했다.

징계를 받은 세무공무원에게 부과된 징계부가금은 2013년 43건 7천800만원, 2014년 45건 6천800만원, 2015년 22건 5천200만원, 2016년 14건 3천만원, 2017년 6건 8천600만원, 2018년 6월까지 4건 100만원이 부과됐다.

이원욱 의원은 "세무당국의 금품수수로 비리가 잇따라 적발되고 있다"면서, "특히 내부 자체적발 보다는 외부적발 사례가 더 많아 세무당국의 '제식구 감싸기'라는 지적을 피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근본적으로는 세무공무원들 스스로 높은 공직윤리와 기강이 필요하고, 비위적발 시 엄중한 처벌과 교육으로 일벌백계하는 국세청의 자기반성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8-10-10 13:57:1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전보인사…사무관-내달 7...
전문성 우려에, '稅大 왜 없앴는...
"금품·향응 문제 아냐…전문성...
금호고속, 62년이 지나 지불한 ...
관세청공무원노조, 노사협력위서...
더존비즈온, 올해도 사랑의 연탄...
이규섭 세무법인 하나 대표이사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