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관세
최근 5년간 해외직구 약 9조원 상당
추경호 의원, 부동의 1위 '건강식품'…금지물품 적발실적 동반 상승

국내소비자들의 해외직구를 통한 물품 구매금액이 최근 5년간 78억달러를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동안 소비자들로부터 가장 인기를 누린 제품은 건강기호식품으로, 통관 품목별 점유율로는 21.1%를 기록했다.

 
최근 5년간 국내소비자가 해외직접구매(해외직구)에 사용한 돈이 78억 달러가 넘어섰다.

추경호 의원(자유한국당)이 관세청으로부터 받은 ‘해외직구 통관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 2013~2017년까지 최근 5년간 총 해외직구 건수는 8천338만9천건, 금액으로는 78억2천90만달러(약 8조 9천억원)를 기록했다.

각 연도별로는 2013년 1천115만5천건, 2014년 1천552만7천건, 2015년 1천583만8천건, 2016년 1천737만7천건, 2017년 2천359만2천건으로 5년간 꾸준히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해 해외직구 품목별 현황을 살펴보면, 건강식품이 497만4천건(21.1%)으로 전년 대비 42% 증가하며 5년째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화장품·향수로 286만7천건(12.6%)을 기록했으며, 기타식품 282만1천건(11.9%), 의류 272만2천건(11.5%), 가전제품 211만2천건(9.0%) 순이었다.

이처럼 해외직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원인으로는 △유럽·중국·일본 등 시장의 다변화 △국내에 없는 다양한 상품 △인터넷 발달과 구매대행 활성화 △美 블랙프라이데이·中 광군제 등 글로벌 할인 행사 △개인 건강과 만족을 중시하는 소비패턴의 변화 등이 꼽혔다.

한편, 해외직구가 늘어남에 따라 금지물품 반입 역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589건에 불과했던 해외직구 금지물품 적발 건수는 2016년 3천114건, 2017년 2천397건으로 크게 증가했다.

품목별 적발 건수는 지난해 기준 완구류(482건), 가죽제품(455건), 신발류(376건), 의류(309건) 순이었다.

특히 물품가격이 150달러 이하인 품목은 목록통관 제출로 수입신고를 생략할 수 있으나, 2013년 이후 올해 8월 현재까지 58만4천의 금지물품이 적발됐다.

적발 물품 가운데는 공기총, 탄피, 대마 등 사회 안전을 위해 할 수 있는 물품들이 8천800여건이 적발되는 등 각별한 감시와 관리가 필요한 실정이다.

추경호 의원은 “해외직구가 활성화됨에 따라 소비자의 구매선택권이 넓어지고 있지만, 이에 따른 소비자 피해도 증가하고 있다”며 “사전에 유의사항을 꼼꼼히 살피고 구매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 신중하게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8-10-11 10:02:30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김현준 국세청장 "잘못된 한번의...
고액자산가 해외부동산 불법취득...
관세청장, 日 수출규제 현장점검...
관세청,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관세청, 원산지증명서 간이대상 ...
관세청, 파푸아뉴기니 세관 직원...
양승권 前부산세관장, 이달 중순...
[기고]국세에 관세를 포함시킨 ...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