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국세청, 고위공무원 85.3%가 행시출신…1급이상은 5명 중 4명

국세청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고위직 행시출신 독차지' 문제가 제기됐다. 1급을 포함한 고위공무원, 해외세무주재관 등에 행시 출신이 압도적으로 많다는 지적이다.

권성동 의원(자유한국당)은 지난 10일 국세청 국정감사에서 고위공무원 36명 중 행시 출신이 30명에 이른다고 지적했다.

개방형 공모직 2명을 제외하면 고위공무원의 85.3%를 행시 출신이 차지하고 있으며, 고위공무원 가급 이상 5명 중 4명이 행시 출신이라는 것이다.

권 의원은 또 미국 일본 등 해외세무주재관(4급) 9명도 모두 행시 출신이며, 2010년 이후 파견됐던 세무주재관 25명 중 행시 출신이 아닌 주재관은 일본의 1명(7급 공채) 뿐이라고 밝혔다.

행시 출신 5급 사무관 보직 배치 현황을 보면 88명 중 본청에 1/2이 넘는 49명이 배치돼 있고 지방청(17명)까지 포함하면 2/3가 넘는다고도 했다.

이에 대해 권 의원은 행시 출신 독주의 또 다른 문제점은 일선 세무서 경험 부족이라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국세청 전체 직원 2만여명 중 행시 출신은 1% 미만인 185명인데 고위공무원과 해외세무주재관, 서울청 조사국 팀장 등 핵심요직을 독점하는 것이 오히려 시대착오적이지 않나라고 비판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8-10-11 17:15:24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근로장려금 반기신청...언제까지...
근로장려금 반기신청 문의 어디...
첫 시행되는 근로장려금 반기신...
국세청 사무관 승진인사 임박......
[서울청]김명준 청장 "장려금 추...
전국세무관서장회의 이후, 왜 중...
김현준 국세청장 "잘못된 한번의...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