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소득별로 상위1% 비교하니…금융소득자가 직장인보다 18대 더 벌어

소득종류별로 상위1%의 소득을 비교한 결과 금융소득자가 직장인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김두관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4대 소득자별 상위 1%의 비중을 보면, 금융소득 상위 1%의 평균소득은 연간 44억5천90만원으로 상위 1% 고연봉 근로소득자의 평균소득 2억4천379만원에 비해 무려 18배나 많았다.

소득종류별 소득액을 보면 금융소득자의 총 소득액은 12조2천961억원이며 그중 상위 1%는 4조1천883억원으로 평균소득액이 44억5천90억원으로 나타났다.

사업소득자의 총 소득액은 95조157억원이었으며, 그중 상위 1%는 21조246억원으로 평균소득액은 4억7천871만원으로 집계됐다.  

부동산 임대소득자의 총 소득액은 17조8천376억원이었으며 그중 상위 1%는 3조2천63억원으로 평균소득액이 3억5천712만원이었다.

○2016년 각 소득별 총 소득액 및 상위1% 소득자의 소득액(의원실 제공)

소득별

인원()

총 소득액(억원)

평균소득

금융소득

(이자+배당)

전체인원

94,129

122,961

13,063만원

상위 1%

941

41,883(34.1%)

445,090만원

사업소득

전체인원

4,391,998

950,157

2,163만원

상위 1%

43,919

210,246(22.1%)

4억7천871만원

부동산

임대소득

전체인원

897,801

178,376

1,986만원

상위 1%

8,978

32,063(18%)

35,712만원

근로소득

전체인원

17,740,098

5,959,907

3,359만원

상위 1%

177,400

432,488(7.3%)

24,379만원

근로소득자 1천774만명의 총 소득액은 595조9천907억원이었으며, 그중 상위 1%의 총 소득액은 43조2천488만원으로 평균 소득액은 2억4천379만원으로 나타났다.

소득별로 상위 1%가 해당 소득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금융소득 상위 1%가 차지하는 비중이 34.1%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사업소득자 22.1%, 부동산 임대소득자 18%, 근로소득자 7.3%로 각각 나타났다.

김 의원은 월급쟁이인 근로소득자들간 임금격차로 인한 불평등 문제가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대표적인 불로소득인 금융소득 격차는 더 벌어지는 것으로 분석돼 금융소득에 대한 개선이 요구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금융소득 등이 자산 양극화를 심화시키고, 빈부격차가 고착화되면 사회발전의 동력상실까지 우려된다"며 "조세정의와 과세형평성 제고 차원에서 대표적인 불로소득인 부동산 임대소득에 대해 특례조항 폐지와 금융소득에 대한 종합과세 기준 금액을 현행 2천만원에서 더 낮추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8-10-24 09:47:49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현준 김명준 형제같다""소설...
국세청, 추징세액 '0원'인데 왜 ...
'장부작성·성실신고확인' 뺀 의...
김병규 세제실장, 이달말 전후로...
삼정KPMG, 멕시코 등 5개국 해외...
"서울청 조사4국은 확대사유 제...
HDC신라면세점 특허권 즉시 취소...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