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삼면경
국세청, '소통·소통' 외치는데 일선에선 여전히 '삐걱'

◇…국세청이 내외부 혁신을 위해 각급 기관장들이 선두에 서서 틈이 날 때마다 '소통'을 외치고 있지만 정작 일선세무서 직원들 간에는 아직도 업무수행 과정에서 서로 삐걱거리는 모습이 연출.

일선세무서에서 흔히 목격되는 '불통'은 주로 관리자와 하급직 및 신규직원 간에 벌어지고 있으며, 업무수행 과정에서의 의견충돌이나 사고방식의 차이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전언.

심지어는 관리자와 직원간 의견충돌로 인해 다른 과로 한쪽 당사자가 전보되거나, 심한 의견차로 눈쌀을 찌푸리게 하는 상황으로까지 이어지는 경우도 있는 것으로 알려져 내부 직원간 불통이 업무추진에 장애가 되고 있다는 지적.

일선세무서 한 관리자는 "예를 들어 부하직원이 업무관련 결재를 올릴 때 관리자가 자리에 있을 때 올리는 게 맞다고 생각하는데, 잠시 자리를 비우거나 자리에 없을 때 올리는 경우가 있다"면서 "그러면 해당 안건에 대해 관리자가 이렇다 저렇다 의견을 말할 수 없게 된다"며 한 사례를 지적.

이 관리자의 지적은, 심하게 표현하면 결재를 올린 안건에 대해 관리자가 이렇다 저렇다 언급하는 것을 의도적으로 피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도 내포한 것.

다른 관리자는 "업무를 집행하다보면 서로 의견이 맞지 않아 불편해 하는 기간이 있을 수 있다"면서 "이런 류의 충돌은 대개 의사결정 과정에서 합당한 절차를 거쳤느냐 안 거쳤느냐가 핵심인 경우가 많다"고 나름 분석.

일선 한 직원은 "개인주의 성향이 강한 요즘 신세대 직원들에게 맞는 새로운 소통방식을 관리자들이 찾아야 하는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예를 들어 직원이 업무수행 과정에서 해결하지 못하거나 힘들어 하는 업무를 관리자들이 시원스럽게 해결해 주는데서 부터 시작하면 어떨까"라고 바람.


세정신문
입력 : 2018-12-03 12:08:14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금호고속, 62년이 지나 지불한 ...
이규섭 세무법인 하나 대표이사 ...
TF까지 꾸려 노력했는데…"조사 ...
행시27회는 1급 이상 6명 배출…...
창업자금 증여시 과세특례…업종...
'지방에서 걷은 조세, 서울로 어...
국세청장, 국세공무원교육원 두...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북로4길 72(동교동, 한양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