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신용카드공제 폐지시 연봉 5천만원 근로자 최고 50만원 증세"

신용카드 소득공제가 폐지되면, 연봉 5천만원인 근로소득자의 경우 최고 50만원 가량 더 세금을 내야 한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납세자연맹(회장·김선택)은 8일 “최근 정부가 신용카드 소득공제의 폐지를 염두한 축소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자체 분석 결과, 연봉 5천만원 전후의 근로자들이 적게는 16만원에서 많게는 50만원의 정도 증세부담을 떠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신용카드 사용액은 연봉의 25%를 초과하는 금액의 15%를 300만원 한도에서 공제해 준다. 공제된 금액에 지방소득세를 포함한 16.5%의 세율을 곱하면 공제금액(증세액)을 알 수 있다.

납세자연맹에 따르면, 연봉이 5천만원인 직장인은 신용카드를 연간 3250만원 이상 사용하면 최고한도인 300만원을 공제받게 된다. 만일 신용카드공제가 폐지되면 공제금액 50만원이(300만원 x 한계세율 16.5%)이 그대로 증세되는 셈이다.

같은 방식으로 연봉이 5천만원인 직장인이 신용카드를 2천584만원 사용해 신용카드공제를 200만원 받았다면 33만원이, 신용카드를 1천917만원 이용해 신용카드공제를 100만원 받았다면 17만원이 증세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납세자연맹은 “증세에 동의하기 위해서는 내가 낸 세금이 공정하고 투명하게 사용된다는 된다는 정부의 신뢰가 전제돼야 한다”면서 “물가연동세제를 도입해 근로자들의 실질적인 세부담을 줄여주면서 소득공제를 줄이거나 폐지하는 것도 검토해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선택 납세자연맹 회장은 “최근 우리나라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연봉이 동결되거나 연봉인상률이 물가상승률 보다 낮아 실질임금이 정체되거나 마이너스인 근로자가 많다”며 “이같은 상황에서 근로자에게 증세를 하는 것은 소비를 축소시켜 경제에 안좋은 영향을 줄 것이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국납세자연맹이 진행 중인 ‘신용카드 소득공제 축소 반대 서명운동’ 참여자는 사흘만에 5천명을 돌파했다.


김유리 기자   kyr@taxtimes.co.kr

입력 : 2019-03-08 09:51:3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5.23 서기관승진' 인사...
관세청, 한국서부발전 협력사 AE...
이달말 종소세와 개인지방소득세...
'稅大 서기관 승진자' 다시 늘어...
[현장]세정 '농번기', 분주한 국...
국세청, 역외탈세 가만두지 않겠...
인천지방세무사회장, 최훈-이금...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