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법안 통과시 종교인이 일반국민보다 세금 29배 적게 내
납세자연맹 "기재위 통과 종교인 소득세 관련법안은 위헌" 주장

 2018년 종교인 과세가 시행되기 이전에 재직한 부분에 발생된 퇴직금에 대해 소득세를 부과하지 않기로 한 법안이 지난달 28일과 29일 조세소위와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했다.

이번 종교인 퇴직소득세 특혜법안이 국회를 통과해 실행될 경우 같은 퇴직금액이라도 종교인은 일반 근로자보다 많게는 수십배 적은 세금만 부담하면 된다.

이에 따라 ​근로소득자들과 비교할 때 형평성에 문제가 있어 조세평등주의 원칙에 위배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국납세자연맹(회장·김선택)은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기습 통과한 종교인의 퇴직소득세 특혜법안은 헌법상 조세평등주의인 "동일소득에 동일한 과세를 해야 한다는 원칙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납세자연맹이 30년을 목사로 근무하고 2018년말에 10억원을 퇴직금으로 받은 종교인 A씨를 가정해 이 법안이 시행될 경우 퇴직소득세를 계산해 본 결과 종교인 A씨는 지방소득세를 포함해 총 506만원만 부담하면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액수의 퇴직금을 근로소득자가 받으면 총 1억4천718만원의 세금을 부과받게 된다. 종교인 퇴직소득세법 통과시 종교인이 일반 국민보다 29배나 세금이 적은 셈이다.

여기에 종교인 특혜 퇴직소득세법이 개정되기 전 이미 1억4천711만9천620원을 납부했다면 개정된 세법에 의한 퇴직소득세 506만4천662원을 제외한 나머지 1억4천211만9천970원을 환급받는다.

납세자연맹은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에서 기습 통과한 종교인의 퇴직소득세 특혜법안은 헌법상 조세평등주의인 "동일소득에 동일한 과세를 해야 한다는 원칙에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종교인과 근로소득자 퇴직소득세 비교

구분

근로소득자

종교인

퇴직금

1,000,000,000(10)

1,000,000,000(10)

과세대상소득

1,000,000,000

33,333,333

퇴직소득세

(지방소득세 포함)

147,184,620

5,064,662

차이

142,119,970(29)

*재직기간: 1989년 1월 1일 ~ 2018년 12월 31일 (30년)

납세자연맹은 "현재 시행 중인 종교인 소득세법도 특혜논란으로 인해 헌법소원이 진행 중인데 특혜조항을 개정하기는 커녕 종교인 퇴직금마저 일사천리로 감면해 주려 한다"며 "공정한 과세를 바라는 대부분의 납세자들이 과연 이를 수긍하겠는가"라고 반문했다.

또 총선을 의식해 종교인 과세를 완화하는 게 아니냐는 의심의 목소리도 나왔다

연맹은 "이번 소득세법 개정안(대표발의·정성호 의원)이 2월1일 법안을 발의해 3월28일 조세소위, 다음날 29일 전체회의를 잇따라 열어 만장일치로 여론수렴 없이 법안을 처리했다"며 "이는 절차적 민주주의에 어긋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연맹은 기재위가 이번 법안에 대해 "2017년 12월 퇴직한 종교인은 퇴직금 소득세를 내지 않았는데, 2018년 1월 퇴직자는 그간 누적된 퇴직금 전부에 대해 소득세를 내게 되면 형평에 맞지 않아 그에 대한 과세 불이익을 면해주는 것으로 특혜는 아니다"라는 논리에 대해 "종교인에 대한 근로소득과 퇴직소득에 대한 과세는 종교인과세 시행 전에도 비과세규정이 없어 당연히 과세가 가능한 사안"이라고 일축했다.

한편 납세자연맹과 종교투명성센터는 지난해 3월 당시 개정된 종교인 과세 법안 중 ▲종교인이 조세 종목을 근로소득이나 기타소득으로 선택 ▲종교활동비 무한정 비과세 ▲세무조사 제한 ▲기타소득 신고시 근로장려세제 혜택 등의 4가지에 조항에 대한 위헌소지를 가리기 위해 헌법소원을 제기했다.

김선택 회장은 "종교인 특혜법안은 결국 저소득층으로부터 세금을 징수해 부자 종교인에게 보조금을 대주는 꼴"이라며 "이는 일반 국민들의 성실납세의식을 낮추고 정부와 정치인에 대한 불신을 불러와 우리 사회의 도덕적 가치를 하락시킨다"고 강조했다.


김유리 기자   kyr@taxtimes.co.kr

입력 : 2019-04-01 09:45:18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서울청 조사1·4국 정예요원들,...
국세청 연예인 홍보대사 위촉식 ...
두 차례 부이사관 승진…'서울·...
[역사 속, 稅대공감]1985년 세무...
[인천청]최정욱 청장, 포천서 방...
성실납세는 물론 사회공헌도 일...
부산세무사회, 종소세신고 안내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사업자 번호 :105-81-06273
정기간행물 등록 : 서울아00096호 발행인 : 박화수 편집인 :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 02-338-3344 팩스 : 02-338-3343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울마포-0088호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