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文대통령 "국세청, 권력기관 아니라 국민 돕는 봉사기관 돼야"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에 임명장 수여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오후 4시30분경 청와대 본관에서 김현준 신임 국세청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하고 환담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환담 자리에서 "문민정부 이후 최연소 청장으로 알고 있다. 뜻깊다"며 김 청장의 취임을 축하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 들어 국세청이 공평과세·공정과세를 통한 조세정의 확립에 많은 발전을 이뤘다"면서 "세무조사의 경우도 정치적 목적으로 하지 않았고, 국세청이 부정비리로 지탄을 받는 일도 없어 국세청 역사에 새로운 획을 긋고 있다"고 평가했다.

또 "세수 측면에서 안정적으로 늘면서도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세무조사 유예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분들에게 도움이 되고 있다"면서 "국세청이 국민 위에 군림하는 권력기관이 아니라 국민을 돕는 봉사기관으로 가고 있는데, 이런 문화가 국세청에 뿌리를 내리고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해 달라"고 신임 청장에게 주문했다.

김현준 청장은 "국민께 봉사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다"며 "2만 국세공무원과 합심해서 책무를 다하겠다"고 밝혔다.

김 청장은 또 "공평과세, 성실신고 지원을 통한 세수의 안정적 조달, 근로장려금 등 민생경제를 위한 책무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어 "세무조사 기능도 법에 규정한 절차와 원칙에 따라서 하겠다. 불공정한 탈세에 대해서는 엄정하게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세상이 빠르게 발전하면서 새로운 경제행위 등도 발전하고 있다"며 "새로운 경제가 발전하면서 발생하는 사각지대도 있는데 세수를 늘리는 차원이라기보다 새로운 직업으로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김 청장은 "새로운 분야와 업종이 생기고 있어 국세청 차원에서 분석과 조사를 하고 있다"며 "국세청이 시스템과 인프라를 갖춰 새로운 분야가 점진적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오상민 기자   osm1158@hanmail.net

입력 : 2019-07-02 21:06:48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김현준 김명준 형제같다""소설...
국세청, 추징세액 '0원'인데 왜 ...
'장부작성·성실신고확인' 뺀 의...
김병규 세제실장, 이달말 전후로...
삼정KPMG, 멕시코 등 5개국 해외...
"서울청 조사4국은 확대사유 제...
HDC신라면세점 특허권 즉시 취소...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