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회계사계
기업인 90% "회계투명성 높이면 이익이 기업과 주주에게 돌아가"

국내 기업인 대부분이 회계 투명성을 높이면 그 이익이 기업과 주주에게 돌아간다고 여긴다는 조사 결과가 10일 나왔다.

10일 EY한영(대표.서진석)이 최근 국내 주요 기업 재무담당 임직원 187명을 대상으로 개최한 ‘2019 제3회 회계투명성 제고 방안 세미나’에서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회계 투명성 향상에 따른 이익이 어디로 귀속된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응답자(161명)의 57.7%가 주주, 33.1%가 기업에 돌아간다고 답했다. 감사를 시행하는 회계법인을 꼽은 응답자는 3.1%, 조세 당국인 정부를 꼽은 응답자는 1.8%에 불과했다.

새로운 외부감사법(주식회사 등의 외부감사에 관한 법률, 이하 신외감법) 시행에 따라 내부 통제 개선을 위해 새로운 시스템 도입과 조직 개선 등 기업의 부담이 증가한 면 역시 조사됐다.

내부 통제 개선을 위한 예산이 전기 대비 30% 이상 증가했다는 응답자가 31.8%에 달했으며, 20% 이상~30% 미만도 21.0%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절반 이상이 전기 대비 20% 이상 내부 통제 개선 비용 예산이 늘었다고 응답한 것이다.

하지만 내부회계관리제도 감사 준비 수준을 묻는 질문에 대해서는 60.4%의 응답자가 ‘준비가 부족하다’고 답했다. 예산은 늘렸지만 실제 대응 상황은 여전히 미흡하다는 의미로 풀이할 수 있는 조사 결과다.

또 83% 응답자가 신외감법 대응을 위해 감사인이 아닌 제3의 회계법인으로부터의 회계 자문이 필요하다고 답했다. 새로운 회계기준에 부합하는 재무제표를 적기에 작성을 위해서는 회계법인 등 전문가로부터 도움이 필요한 것으로 풀이할 수 있는 부분이다.

신외감법 시행 이후 기업에서 느끼는 회계감리제도의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는 응답자의 77%가 ‘IFRS 상 다양한 해석이 있음에도 무리한 지적을 한다’고 응답했다. 이는 K-GAAP의 규정중심 회계에서 K-IFRS의 원칙중심 회계로 연착륙하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어려움으로, 기업, 감독당국, 회계법인 등 모든 이해관계자가 함께 해결해야 할 공동의 과제로 보인다고 EY한영은 풀이했다.


김유리 기자   kyr@taxtimes.co.kr

입력 : 2019-07-10 14:18:24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세청 국.과장급 인사 後…전북...
[프로필]조세심판원 심판조사관(...
문중 소유 땅 수용되자 양도세 ...
국세청 고공단 승진…임용구분이...
국세청 고위공무원 승진일은 어...
김명준 서울국세청장 "자본거래 ...
장례식장 1회용기·음료, 부가세...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