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삼면경
서울청 조사1국장, 왜 행시37회에게는 허락되지 않았나?

◇…김현준 국세청장 취임과 함께 행시37회 출신들이 국세청내 핵심그룹으로 부상한 가운데, 37회 동기생이 무려 9명에 달하지만 최고 선호보직 중 하나인 서울지방국세청 조사1국장은 여태껏 한 명도 배출하지 못해 눈길.

서울청 조사1국장은 국세청 국장급 전보인사 때마다 내부직원 뿐만 아니라 대기업 재무팀 관계자들의 초미 관심사로, 그동안 집권정부 성향에 따라 출신지역이 고려되기도 했으며 행시.일반.세대 등 임용구분이 인사잣대로 활용되기도 했던 터.

현재 서울청 조사1국장은 행시38회의 임광현 국장으로, 그는 지난해 7월 이 자리에 전보돼 올해 6월말 본청 전입이 예상됐으나, 현재 진행 중인 대기업 세무조사의 안정적인 집행과 그동안의 업무성과를 인정받아 유임됐다는 평가.

임광현 국장의 전임은 바로 행시36회의 김대지 국세청차장으로, 주목할 점은 행시36회 가운데는 김대지 차장을 포함해 무려 3명이나 서울청 조사1국장을 지냈다는 점. 김대지 차장 외에도 현재는 명예퇴직한 김희철.임경구씨도 서울청 조사1국장을 역임.

이외에 세대 1기의 김한년씨, 7급공채 출신의 김봉래씨도 서울청 조사1국장을 지낸 인물들.

세정가 한 인사는 "행시36회에서는 무려 3명이나 서울청 조사1국장을 역임했는데, 국세청 핵심그룹인 행시37회는 한명도 없다는 점이 의아하다"고 한마디.

다른 인사는 "행시 국장 중에서도 다양한 요인으로 지방청 조사국장을 여러 차례 역임하는 케이스가 있는가 하면, 조사국 외의 지원 및 관리부서 국장만 맴도는 경우도 있다"면서 "어디까지나 인사권자의 몫으로밖에 평가할 수 없을 것 같다"고 언급.


세정신문
입력 : 2019-08-02 16:23:16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국제조사, 文정부들어 최대라는...
더존비즈온, 부산 벡스코에 '솔...
[인터뷰]개혁 돛 펼친 조세심판...
작년 국가공무원 범죄자 3천356...
주택 취득세율, 6억 초과~9억 이...
김상훈 "비과세종합저축 특례 20...
감사원, 조세심판 청구사건 부당...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