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명의위장 사업자 적발하니…3건 중 1건은 중부청

최근 5년간 9천여건 적발…매년 적발건수 증가세
대전청 명의위장사업장 적발 3년새 37.5% 늘어
탈세·규제회피 수단 이어 범죄단속 사각지대…관리감독 강화

국세청에 적발된 명의위장 사업자 적발 건수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 국세청은 최근 버닝썬과 아레나 사태를 계기로 명의위장 등을 통해 고의로 세금을 회피하는 유흥업소·대부업자 등 민생침해 탈세사범에 대한 집중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김영진 의원(더불어민주당, 사진)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명의위장 사업자는 2015년부터 올해 6월까지 최근 5년간 총 9천306건 적발됐다.

□2015년~2019년 6월 연도별·지방청별 명의위장자 적발 건수(단위: 건)<자료-국세청>

지방청

2015

2016

2017

2018

20196

합계

합 계

2,040

2,080

2,170

2,216

800

9,306

서울청

436

425

412

459

155

1,887

중부청

623

596

642

647

104

2,612

인천청*

 

 

 

 

94

94

대전청

197

260

228

271

88

1,044

광주청

202

217

264

254

93

1,030

대구청

227

225

256

238

129

1,075

부산청

355

357

368

347

137

1,564

*중부청으로부터 분리 개청(2019.4월)

2015년에 2천40건이 적발된데 이어 매년 증가해 2018년에는 176건 증가한 2천216건을 기록했다.

각 지방청별로 살펴보면, 5년 동안 전체의 3건 중 1건(2천612건, 28.8%)은 중부청에서 적발된 것으로 밝혀졌다.

뒤를 이어 서울청이 전체의 20.2%인 1천887건, 부산청은 16.8%인 1천564건을 적발했다.

특히 대전청은 2015년 197건에서 2018년 271건으로 3년새 37.5%나 증가했다.

그에 반해 부산청은 같은 기간 355건에서 347건으로 소폭 감소하기도 했다.
 
김영진 의원은 “명의위장 사업자들은 주로 노숙인이나 무능력자 등 타인의 명의를 차용·도용해 영업을 하기 때문에 각종 탈세나 규제 회피의 수단이 될 뿐 아니라 아레나클럽 사건처럼 범죄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세당국은 검찰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해 세금 탈루행위에 대한  관리감독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9-10-04 12:15:53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