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10년간 개인보유 토지 5.9% 감소, 법인 토지는 80.3% 늘어

상위 1% 재벌·대기업, 10년간 공시지가 670조 주택·토지 매입
심상정 의원, 비업무용토지 규정 완화·토지보유 비용 인하 주원인 지적
 
심상정 의원(정의당, 사진)은 4일 기획재정부 국정감사에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재부 장관에게 "지난 10년간 개인보유 토지가 5.9% 감소할 때 법인보유 토지는 80.3% 늘었다"고 지적하고 "그 결과 전체 토지 중 법인보유 토지의 비중은 2007년 5.8%에서 2017년 9.7%로 늘었다"고 밝혔다.

2007~2017년 전체토지 중 법인 토지 비중 변화(단위: 백만m2, %)

 년도

전체

토지면적

 

법인토지

비중

개인

법인

기타

2007

88,505

50,927

5,132

32,447

5.8

2008

94,316

50,583

7,555

36,178

8.0

2009

95,106

49,972

6,098

39,036

6.4

2010

95,172

49,879

9,319

35,973

9.8

2011

95,892

49,516

8,735

37,641

9.1

2012

97,061

49,212

8,660

39,189

8.9

2013

96,657

48,926

9,003

38,729

9.3

2014

95,648

48,718

9,148

37,783

9.6

2015

95,540

48,471

9,131

37,938

9.6

2016

97,015

48,180

9,272

39,563

9.6

2017

95,733

47,933

9,254

38,546

9.7

<자료: 국세청, 보유부동산 100분위 현황(공시가격 기준)>

심상정 의원에 따르면 "상위 1%의 재벌·대기업들이 지난 10년 동안 공시지가로 670조에 가까운 주택과 토지를 매입했다"는 것이다.

심 의원은 법인 보유토지가 크게 증가한 이유로 기재부가 △법인세법 시행세칙 개정을 통해 기업의 비업무용 토지의 규정을 지속적으로 완화시켜 왔으며 △비사업용 토지 양도소득, 종합부동산세 등 법인의 토지보유 비용을 낮춰왔다는 점 △부동산 경기부양을 위해 보유관련 세제와 규정들이 동원돼 왔다는 점을 꼽았다.

2007~2017년 전체, 상위 1%, 상위 10% 보유 토지 증가율

 

개인

법인

기타

전체토지면적

전체

-5.9

80.3

18.8

8.2

상위 1%

-3.9

140.5

23.7

30.3

상위 10%

-0.2

97.1

22.0

21.8

<자료-국세청>

심상정 의원은 "우리 사회의 가장 커다란 불평등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심각한 소득격차도 문제이지만 더 큰 문제인 자산격차를 줄여야 한다"고 언급하고 "부동산과 관련된 세제정책은 경기부양이 아니라 자산격차를 줄이고, 조세정의를 실현하는 방향으로 재설계돼야 한다"고 역설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9-10-04 16:05:2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