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뉴스 > 내국세
최근 5년간 주요 세목 중 법인세수 증가율 가장 높아
법인세 66.3% 증가…소득세 59.5%, 상속·증여세 59.1% 순
김정우 의원 "개인·법인간 세부담 격차 줄이는 방안 논의해야"

최근 5년간 법인세 부담 증가율이 주요 세목 가운데 가장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김정우 의원(더불어민주당, 사진)이 국세청에서 제출받은 '연도별 세목별 세수실적 및 증감률'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14~2018년까지 5년간 기업이 내는 법인세 세수는 66.3% 증가해 개인이 내는 소득세 세수 증가율 59.5%를 약 7%p 앞섰다.

<자료-국세청>, 19.7월 증감율은 전년 동월 대비 증감율

법인세 증가율이 크게 증가한 주된 요인은 2017년 세제 개편을 통해 지난해부터 법인세 과세 표준 3천억원 구간을 신설하고 해당 구간에 적용하는 최고 세율을 기존 22%에서 25%로 상향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현행 법인세 과세체계는 △과세표준 2억원 이하 구간(적용세율 10%) △2억원 초과~200억원 이하 구간(20%) △200억원 초과~3천억원 이하 구간(22%) △3천억원 초과 구간(25%) 등 총 4단계로 구성돼 있다.

국세청에 따르면 법인세 세수 실적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28조2천871억원(66.3%)이 증가했다.

2014년 42조6천503억원이던 법인세수는 2018년 70조9천374억원까지 증가했으며, 올해 7월 기준으로 44조4천293억원을 기록했다.

소득세 세수 실적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32조1천869억원(59.5%)이 증가해, 2014년 54조1천18억원에서 2018년 86조2천887억원으로 늘었다.

올해 7월 기준 소득세수는 51조9천489억원을 징수했다.

이처럼 법인세수가 꾸준히 증가함에 따라 전체 세수에서 차지하는 법인세와 소득세간의 격차도 줄었다.

2014년에는 법인세와 소득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각각 21.8%, 27.6%였으나, 2018년에는 25.0%, 30.4%로 나타났다.

소득세 비중은 20% 후반대를 유지하고 있으며, 법인세 비중은 20% 초반대에서 중반대로 상승하는 양상이다.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소득세 비중은 2014년 3.8%에서 지난해에는 4.9%로 29% 증가한 반면, 법인세 비중은 3.0%에서 4.2%로 40% 상승했다.

한편, 지난 5년간 법인세, 소득세 다음으로 가장 크게 증가한 세목은 상속증여세(59.1%)인 것으로 나타났다.

주택·토지·건물 같은 부동산의 기준시가가 올라간 것이 상속세 오름세에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나온다.

다만, 근로·자녀 장려금은 크게 감소(-135.2%)했다. 2018년 근로장려금(EITC) 제도 개편을 통한 환급이 주된 요인으로 지목됐다.

김 의원은 "지난 2017년 개정한 법인세 최고세율과 3천억원 구간 신설로 오랜 기간 지속됐던 개인소득세와 법인소득세 부담 불균형이 완화되는 추세"라며, "다만 고소득자와 대기업에 대한 공제감면율을 고려해 각 개인소득자와 법인소득자 간의 소득과 세부담 격차를 줄여나가는 세법 논의에 주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형하 기자   windy@taxtimes.co.kr

입력 : 2019-10-07 16:27:07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프로필]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인사]국세청 부이사관 승진(3명...
4개월째 공석 국세청 세정홍보과...
올 국세청 부이사관 승진자 40%...
[프로필]권태휴 관세청 운영지원...
[프로필]서재용 인천본부세관 수...
김용균 전 중부지방국세청장, '...
※ 내용이 없습니다.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