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국세 | 관세 | 지방세 | 세무 | 회계 | 업계 | 경제 | 부동산 | 기업 | 주류 | 정치 | 사회 | 기타
로그인 회원가입 아이디/비번찾기
검색인기 :
> 세정가현장
[서울세관]54억원 상당 동대문 의류 밀수출 조직 검거

54억원 상당의 동대문의류를 중국으로 밀수출해 이득을 취한 조직이 세관에 덜미를 잡혔다.

서울본부세관(세관장·이명구)은 2017년 9월부터 금년 1월까지 173회에 걸쳐 동대문 의류 46만벌을 중국으로 밀수출한 밀수조직 총책 중국인 A씨(남, 29세) 등 4명을 관세법 위반으로 검거했다고 8일 밝혔다.

A씨는 국내에서 구입한 의류를 중국으로 보낼 때 수출신고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상품가치가 없는 것처럼 항공기 적재서류를 조작해 수출신고하지 않고 밀수출한 혐의를 받고 있다.

서울세관은 A씨를 비롯한 중국 상인들이 2015년 즈음부터 동대문에 대거 진출헤 시장 지배력이 커지면서 국내 상인들의 의류 판매가격을 낮게 통제해 시장질서를 교란시키는 한편, 구입한 의류를 중국으로 밀수출하고 있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조사 결과 A씨 등은 자체 개설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중국 소비자 20여만명으로부터 주문을 받아 위챗 등 메신저를 활용해 동대문 상인으로부터 구매한 후 세관에 수출신고를 하지 않고 국내 운송대행업체(일명, 포워더)를 통해 중국으로 의류를 밀수출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A씨는 동대문 상가 인근에 작업장을 갖추고 중국인 노동자를 고용해 밀수출할 동대문 의류를 중국 내 소비자 주소가 기재된 소형 포장용기에 나눠 담으며 구입한 의류가 중국산일 경우 고가의 한국산으로 위장하기 위해 라벨갈이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관세청과 서울세관은 값싼 수입의류를 고가의 한국산으로 둔갑해 국내 봉제산업을 무너뜨리는 원산지 라벨갈이 등 통관·유통질서를 저해하는 불법 행위에 대해 엄정하게 단속 활동을 전개할 방침이다.

또한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전자상거래 수출신고 시스템을 개발하고 간이한 환급절차 안내 등 수출지원 방안을 별도로 마련해 소상공인을 지원할 계획이다. 


김유리기자 : kyr@taxtimes.co.kr
입력 : 2019-08-08 14:03:25

- Copyrights ⓒ 디지털세정신문 & taxtimes.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총 0개의 의견이 있습니다
등록된 코멘트가 없습니다.
회계사 1,100명 이상 선발…세무...
국세청 4급 승진인사後...본청....
[프로필]관세청 서기관 승진자(6...
6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 명단-서...
국세청 직원 최대 승진잔치 열렸...
6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 명단-국...
6급 이하 직원 승진인사 명단-중...
출자자의 제2차...
출자자의 제2차 납세의무자 해당여부
대금지급증빙 등에 의하여 ...
경정소득률이 신고소득률보...
개축으로 철거하는 건축물 ...
폐업시 잔존재화에 대한 부...
심사청구대상 해당여부
인허가 조건으로 기부채납하...
(주)한국세정신문사 서울시 마포구 월드컵로10길 48(동궁빌딩 3층) │ 등록번호: 서울,아00096
등록(발행)일:2015년 10월 28일 │ 발행인: 박화수 │ 편집인: 오상민
디지털세정신문 전화: 02-338-3344 │ 팩스: 02-338-3343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유리
Copyright ⓒ 디지털세정신문 ,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