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검색

2019.12.07 (토)

경제/기업

재계, 지방투자확대 위한 정책과제는 '세제지원'

기업들은 지방투자를 촉진하기 위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추진해야 할 정책과제에 대해 ‘세제지원 확대(33.4%)’와 ‘도로, 산업용지 공급 등 지역인프라 확충(18.4%)’, ‘지방이전보조금 등 인센티브 확대(14.6%)’, ‘인적지원 확대(9.4%)’ 등을 꼽았다.
대한상의가 최근 전국 800개 제조·서비스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의 지방투자에 대한 선호도 및 개선과제’ 조사에 따르면 상당수의 응답기업들이 ‘세제지원 확대’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의는 21일 “현재 외투기업이나 수도권 소재기업에 한정되어 있는 지방투자에 대한 세제감면 조치를 지방에 대한 신·증설 투자 전반으로 확대해 지방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방안과 함께 Land bank 제도의 조기도입 등을 통해 산업용지의 가격을 낮추는 등 지방투자의 부담경감 방안을 종합적으로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어 상의 관계자는 “침체되어 있는 지방경제가 활성화되려면 기업의 지방에 대한 투자확대가 필수적”이라면서 “이를 위해 기업의 전반적인 투자심리 회복과 지속적인 지방투자여건의 개선이 필요하다”고 건의했다.
이와함께 상의는 “최근 경기침체와 원자재가 급등과 같은 대내외 경제환경의 악화로 인해 많은 기업들이 운영자금 마련도 어려운 상황에 놓여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하고 “기업입장에서는 경영여건이 불확실한 상황에서 섣불리 투자에 나서기 보다는 생존에 중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풀이했다.





배너